봄이 왔겠죠

조회 수 1241 2017.03.30 06:25:31

정말이지ㅡ


느낌엔 어제 들렀나 하고, 오늘 아침에 본 것 같은데

벌써 시간이 계절이 바뀌는 시점인 것을 보며

삶의 속도감에 순간, 깜짝놀랍니다.


아마도, 여기 스타지우 가족분들도 모두 마찬가지겠지요?


삶은 누구에게나 항상 냉정하리만큼 무심하게 지나가는 

시간들의 연속임은 진리일테니 말이죠.


막연히, 행복하고 싶다 하며 일기장에 써 내려 가보지만,

결국 그 글은 하나의 기도가 되고, 약한 나였구나를 반성하며

비 오는 날, 편하게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없는 우리네들, 안스럽게...

그냥, 내일을 꿈 꿀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잠을 청하기가 쉽겠지요...


이제 그 곳은 봄을 느낄 수 있는 싱그러움이 느껴지나요?

아직 이 곳의 겨울은, 예쁜 겨울은 지나가고

뒤 끝있는 선배들의 존재감 같이, 불편한 겨울입니다.

눈치를 보며 마지막 눈이 언제일까 하며,

아직은 옷깃을 여미며, 감기를 아직은 조심해야 하거든요.


봄이 온다길래, 설레이는 마음으로 

무슨 좋은일 있겠지 하며 안부전합니다.


지난 겨울은 참으로 길게 느껴져서 인지,

그래서 인지, 


이번 봄은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이 봄에 대한 기다림이 있답니다.


마치 봄을 처음 맞이하는 이 같이,

막연한 설레임을 지나, 이번 봄은 마치 겨울이 남긴 아픈 흔적들을 

따스한 햇살의 기운으로 치유해줄 것 같은 ,

기다림과 간절함이 있답니다.


기대고 싶어지고, 제자리에 서서  그냥  서서 봄만을 느끼고 싶습니다.


그래요,

우리(지우님이랑 함께) 다 같이,  봄 나들이나 가면 좋겠어요.


따사로운 봄의 햇빛에

모두에게 행복의 기운이 깃들기를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4월, 작은사랑실천 활동 안내 코스(W.M) 2017-04-20 1419
33216 Realizatorem dokonującym, new edesybah 2017-05-01 17
33215 Bydgoszcz new uhuzilym 2017-05-01 16
33214 Wyjadacz Adwokat Wodzisław Śląski new ehikik 2017-05-01 17
33213 지우언니 빨리 작품에서 보고싶어요 ㅎㅎ [1] 차도녀 2017-04-30 220
33212 선묵화가님께 답변드립니다. saya(staff) 2017-04-21 881
33211 "지우히메는 영원해" 최지우 근황 '뱀파이어 미모' file [1] 비비안리 2017-04-14 964
» 봄이 왔겠죠 2017-03-30 1241
33209 2월,3월 "작은사랑실천" 잘 마쳤습니다. file [1] 코스(W.M) 2017-03-28 1142
33208 언니 가족여행중이신듯.. [1] 2017-03-22 1595
33207 [포토엔]최지우 ‘엘레강스한 블랙패션’ file 비비안리 2017-03-19 1356
33206 내귀에 캔디도 곧 끝날꺼 같은데 이제 언니 언제 볼수있을까요?? [2] 2017-03-03 2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