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사랑, 사랑이 뭘까...9.10회를 보구...

조회 수 11561 2004.01.02 13:19:54
라이프
9.10회 어제 한꺼번에 해서 정말 다행이었다.
만약 9회를 수욜에 해 줬더라면 내 심장은 폭발했을지도 모른다.

흠.. 천국의 계단에는 희한한 매력이 있다.
뭔가 큰 줄기가 되는 이야기가 있으면 그것만 따라가고 나머지 세세한 스토리
사이의 개연성은 깡그리 무시해 버린다.
나같이 앞뒤를 쪼잔하게 맞춰보는 사람으로서는
좀 당황스러웠지만 이젠 꽤 적응이 됐다.

9회... 뭔 일들이 있었는고 하니...
기억을 되찾은 정서, 하루 내내 발바닥에 불이 나도록 뛰어다닌다.
하지만 송주에게 자신이 정서라는 사실은 끝내 말하지 못한다.
금방이라도 울어버릴 것 같은 눈을 하고 자신을 보는 정서에게
송주는 숨이 막혀버릴 듯, 어찌할 바를 모른다.

기억을 되찾아도 돌아갈 곳이 없다며 흐느끼는 정서..
자신을 5년동안 속인 태화, 정서를 잊겠다고 말하는 송주...
차라리 기억을 되찾았다는 사실이 죽도록 원망스러웠을 그녀는
어느 누구에게도 기대지 못한다.

결국 그녀는 모든 걸 포기하고 떠나려 한다.
송주에게 사표를 제출하고 돌아서 나오려는데
송주가 그녀를 붙잡는다. 정서가 될 필요는 없었다...
그 말에 정서는 그 동안 참고 참았던 눈물이 터진다.
송주는 이 가여운 여자를 온통 뒤흔들어놓았다는 사실에 걷잡을 수 없는
죄책감과 연민, 폭발할 듯한 사랑을 느낀다.

정서가 아니어도 좋다.. 지수여도 좋았다. 이 말이 어떤 의미인 줄 아는
정서는 다시 가슴이 미어진다. 5년동안 송주는 오로지 이 세상에 있지도 않는
여자의 허상을 쫓아다녔다. 5년동안 자신의 곁을 지킨 유리도 그 밖의 매력적인
여인들도 그의 눈에는 들어오지 않았다.  그런데 .... 갑자기 정서의 얼굴을
하고 나타난 이 여자. 이젠 정서가 아니라고 체념해가는 이 순간에도 그녀에
대한 마음은 날로 커져만 가고 있다.
송주는 지수로 인해 첫사랑의 죽음에 난자당한 가슴을 치유받는다.

내가 누군지 알아...? 내가 정서야...내가....
울부짖는 정서를 업고 돌아오는 길... 정서는 다시 그의 심장을 헤집는다.
오빠 등 참 따뜻해...
이 여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내가 이 여자에게 무슨 짓을 한 거지...?
송주는 가만히 정서의 얼굴에 입술을 갖다댄다.

정서는 모든 것을 버리고 태화와 떠나려 하지만
이제 정서에게 예전의 모든 것을 돌려줘야 한다고 강박관념에 시달리는
태화는 필사적으로 정서를 뿌리친다.

그리고 송주는 정서에게로 달려온다.
5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서로를 바라본 둘의 눈에 기쁨과 회한의
눈물이 흐른다.

아... 그 집에서 서로의 빰에 뽀뽀하고 보듬는데 내가
더 떨렸다. 어쩜 그리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나는지...
막말로 이 드라마에서 가끔 말도 안 되는 이야기 진행되도
둘의 이런 자연스러운 러브씬만 보면 모든 게 용서된다.

느닷없는 소리지만 송주와 정서가 목걸이를 맞춰보는데
   갑자기 고구려 역사에서 고주몽과 유리 부자가 만나서 깨진 칼을
맞춰봤다는 이야기가 생각났다. 내가 돌았나 보다.
* 운영자 현주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1-12 01:00)

^^*

2004.01.02 13:26:08

^^..님 소감 잘쓰셨어요..
저두 동감해요..
특히 마지막 구절..ㅋㅋㅋㅋㅋㅋㅋ

2004.01.02 13:30:24

라이프님~~ 정말 소감 재미있게 쓰시네요...ㅋㅋㅋ
동감입니다...
다음에도 게속 부탁드릴께요...ㅎㅎ
잘 봤습니다 라이프님!!!

2004.01.02 14:09:46

정말 소감 재미있게 쓰시네요. 즐겁게 읽고 갑니다.

나도 팬

2004.01.02 17:16:22

'막말로 이 드라마에서 가끔 말도 안 되는 이야기 진행되도 둘의 이런 자연스러운 러브씬만 보면 모든 게 용서된다'ㅎㅎㅎㅎ.....제 맘과 똑같습니다.님의
표현에 박수를 보냅니다.

눈팅팬

2004.01.02 17:25:42

어쩜 저랑 같은 마음이십니까...현실감 없는 스토리와 연출에 어이가 없어 웃게 만들면서도 정서,상우를 바라보노라면 모든게 묻혀져버린답니다. 이장수감독님..정말 큰 백을 두신 걸 알려나...어제 최지우씨 연기 캡이였어요..황당한 마음을 순식간에 제 자리에 앉혀 놓은 최지우 그녀의 연기에 크게 감동했답니다..ㅎㅎ 라이프님 저도 모든게 용서된답니다.이쁜 그들을 좀 더 오래 봤으면 하는 욕심과 함께..^^

2004.01.02 19:45:49

동감입니다.

2004.01.02 19:46:12

나머지 세세한 스토리 사이의 개연성은 깡그리 무시해 버린다. ... 이 부분때문에 시청률은 높아도 비난을 많이 받는것같아요. 에휴~~담 주엔 제발 정서가 태화때문에 질척거릴 일은 없어야할텐데..그럼 그 모든 비난이 작가가 아니라 지우씨를 향하니까..-.-;;; 라이프님 나도 스토리라인이 아무리 허접해도 송주랑 정서의 알콩달콩씬만 있다면 다 용서된답니다. ㅎㅎㅎ

jiwoolove

2004.01.02 22:05:20

저두.....지우언니가 열연하는 드라마라 보지만...가끔 도저히 용서가 안될때가 있어요....왜 착한 사람은 매번 당해야만 하는지.....오히려 행복해야 하는거 아닌가요?.....이세상은 넘나 불공평해요...우씌..^^;;;

자몽

2004.01.03 11:45:08

댓글을 안달수가 없네요..정말 동감입니다...글 읽기에도 편하고 후기 참 잘 쓰시는 거 같아요..담에도 기대할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51703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4990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69025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5234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5127
346 영원한 사랑이 있다고 했잖아... [2] 라이프 2004-01-06 12042
345 최지우란 배우의 역량을 보여준 9~10회 [2] 삐노 2004-01-06 12029
344 천국의 계단 9,10회를 보구.. [2] JS&SJ 2004-01-04 12682
» 사랑, 사랑, 사랑이 뭘까...9.10회를 보구... [9] 라이프 2004-01-02 11561
342 10회분 시청소감이요. [2] JS&SJ 2004-01-02 11985
341 천국의 계단 이제 절반이 끝났군요.. [2] mayberei 2004-01-02 11375
340 8회 최지우씨 연기 정말.. [4] JS&SJ 2003-12-27 11829
339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6] 삐노 2003-12-27 11581
338 천계시작 이후로 이곳에 자주오는 손님입니다. [8] 손님 2003-12-26 11621
337 기억 상실과 삼각관계.. [6] mayberei 2003-12-26 11187
336 8회 재방송을 보고 난 뒤 깨달았던 것 [8] 라이프 2003-12-26 11797
335 어젠 정말. 천국의 계단. 빨려들어가는것 같았어요. [2] 1%의 지우 2003-12-26 11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