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두 그래두...어쩔수 없어요....

조회 수 10028 2001.08.17 09:53:44
아린
지우가 너무 좋은걸....여러분들이 너무 좋은걸 어쩔수 없어요

요즘 저의 회사생활은 엉망 그자체입니다요
내 회사생활 11년만에 이리 엉망이기는...
생각이 항상 딴데 가있다보니....(제생각이 어디서 놀고 있는지 모르는건 아니시죠?)
제가 하는일은 숫자 놀음인디
벌써 3일째 안 맞고 있습니다요
어찌 하면 좋을지 마음은 조급한데
요기 못들어오면 맴이 불안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 어떡해요 저도 맞추고 싶어요....여러분 저좀 살려주세요  ㅠㅠ"

저 오늘 자제하겠습니다요
아님 회사에서 짤려서 껌이 되든지요...

댓글 '2'

정하

2001.08.17 09:57:56

자꾸 맘은 스타지우에 와 있어...저두 늘 정신이 나가 있어요~...

상우맘

2001.08.17 12:36:18

ㅋㅋㅋ 주영아 내가 너 그럴줄 알았다..1인2역도 모자라..직장인에.아린이엄마역할에.거기다가 여기운영자에...또 데이즈까지..대단한 주영이 힘내라..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이제 제가 잠수할 시기가 온거 같아여~~ [6] 평생지우 유리 2001-08-18 6829
84 허우쩍~ 허우쩍~ [4] 정하 2001-08-18 7419
83 정팅을 마치고... [4] 미라 2001-08-18 7807
82 방금 정팅을 마치고.. [2] 지우사랑♡ 2001-08-18 8150
81 다덜 채팅방에? [2] 카라 2001-08-18 8113
80 이최결추위는 어디쯤? [10] 투명껌 2001-08-17 7687
79 차차는 정팅대기중.. 차차 2001-08-17 7974
78 저도... [4] 베레베레 2001-08-17 8427
77 안녕 하세요 [1] 임미자 2001-08-17 7798
76 운영자님...있잖아여....^^;; [1] 지우럽~♥ 2001-08-17 8104
75 열분~~~~~~~안녕하시와여~~~~~~~~~ [3] 제이 2001-08-17 8245
74 아~ 이건 아니야!!!~~~~~~~ [2] 정하 2001-08-17 8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