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대단하신..

조회 수 6401 2001.08.19 13:25:57
베레베레
현주님..... >_<
ㅎㅎㅎ 어제 분명히 밤새서 채팅하신거 다 알고 있는데, 오늘 들어와서 보니 벌써 글을 남기셨길래..
역시 이런 집은 아무나 운영하는거이 아니구나 하는걸 느끼네요...
현주님...점심드셨음, 낮잠 좀 주무셔여... 그러다 몸 축나여... 안그래도 더운 날씨에 걱정됩니다요..
사실 저도 이렇게 게시판에 시도때도 없이 출몰하는걸 보시면 대충 눈치채셨겠지만, 여기에 만만치 않게 붙어서 살고 있거든여..
근데 정팅내지 번개팅 시간만 되면 어찌나 게시판이 썰렁한지..흑..
혼자 울면서 여기 저기 돌아다니다가 채팅방창까지는 열긴 연답니다..
항상 보면 열분들이 바글바글하시더라구요...
들어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돌아서곤 하지요. 워낙 과거에 채팅을 즐겨하지 않은지라, 채팅에서의 예의범절 같은것도 전혀 모르고.. 이래 저래.. ^^
또한 컴 역시 제가 독점적으로 쓸수 있는거이 아니랍니다.  ㅠ.ㅜ 동생놈과 항상 피터지게 싸우다가 겨우 차지해서 잠깐씩 쓰는 거기에, 안정적인 참여가 불가능해서리..
그래도 조만간 참여하도록 해볼랍니다..
근데 이 게시판에서 메모다는것도 무지 재밌네여.. 편하기도 하고, 리플달리는것보다 깔끔하기도 하고..  조금더 지나면 재미붙이겠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오 예~~ [1] 제이 2001-08-20 6116
122 미혜야... [1] 아린 2001-08-20 6389
121 [공지] 스타지우 오픈식.. [6] 스타지우 2001-08-20 6510
120 지우야.. 뭐하니? [1] 하이드 2001-08-20 7556
119 컴도 안돼구..그래서오래간만에글남기네여... [2] 소심이 2001-08-20 6643
118 가을 들녘의 순수한 흰들국화들처럼 은은하고 고운 향내를 가지셨습니다. 모자람을 허물을 아픔을 슬픔을 고뇌를 예쁜 마음으로 보듬어 아껴주고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한결같이 아름다운 그리고 풋풋한 그래서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4] 변은희 2001-08-20 7051
117 우린 이러하면 좋겠습니다... 아린 2001-08-20 5665
116 ★지금 빨리★. 지우사랑♡ 2001-08-20 6388
115 현주언냐~♡ [3] 지우사랑♡ 2001-08-20 6404
114 오우... 대만 소식...ㅜ.ㅡ 코드명 제이 2001-08-20 7193
113 오랜만에 글 남기네엽...^^ [1] 지우씨샹훼엽.^^ 2001-08-19 7396
112 지금 챗방 문 엽니당.. [2] 현주~ 2001-08-19 6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