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 쓸쓸하구 울고 싶어지는 새벽

조회 수 8473 2001.08.16 00:57:23
평생지우 유리
1 오널 새벽은 왜 이리 쓸쓸한 것일까? 오널 비가 와서인지 하루종일 기분이 다운이네여~~
오널은 오랫만에 피서간 부모님이 오시는줄 알구 기다렸는데 오널밤이나 되야 오신답니다
울 지우 언니땜에 피서를 포기하구 벌써 몇일째 집에서 심심하게 여기저기 돌아 댕기구 지금 불러두 나올사람두 없구.. 이렇게 혼자 쓸쓸히  글을 남기는 저를 보면서 한심한 생각이 듭니다. 후~~넘 기분이 나질 않네여 오널 밤샐 준비하구 왔는데 방기는 사람은 없구
글을 쓰면서 저의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 매달려 있군여 오널  꼭 좋아하는 남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기분이에여~~넘 슬프네여 지금 한심한 저의 모습이~~어디 훨훨 날아갔으면 합니다.어디론가~~자꾸 한숨만 길게 나오네여~~아직 어린나이인데두 자꾸만 후회스럽습니다 언니들저를 어찌해야 할까여? 아까부터 넘 후회되는 일만 자꾸만 떠올릅니다.
이럴땐 어떻게 하져?지금전 넘 선급한 결정을 한것 같아 후회하는데.. 하지만 막상 용기는 나질 않아여 어떻하져? 완전히 주저 앉은 기분이에여누군가 붙잡구 한없이 울고 싶어 집니다. 지금두 울고 있지만...

댓글 '3'

현주~

2001.08.16 04:43:27

평생지우.너랑 지금까지 챗~하다 나와서 쓴당..이젠 좀 풀린거지?..

평생지우 유리

2001.08.16 05:25:34

엉 언니~` 쬐금 하지만 아직두 뒤숭숭해 누군가 들어와서 어지럽혀 놓구 나온거 갔아 어쩌지?

현주~

2001.08.16 05:40:20

후회한다고 모든게 달라지진않잖아? 이젠 후회보단 앞으로의 일을 생각해 보렴..사는건 누구에게나 다 어려운 일이야 어찌 헤쳐나가느냐가 더 중요하지..잘할수 있을거야..마음 편히 가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년 "작은사랑실천' 잘 마무리했습니다. 코스(W.M) 2019-12-19 18384
87 어제는...... [2] 러브지우 2001-08-18 6843
86 처음으로.. [1] 지우살앙~ 2001-08-18 6466
85 이제 제가 잠수할 시기가 온거 같아여~~ [6] 평생지우 유리 2001-08-18 5821
84 허우쩍~ 허우쩍~ [4] 정하 2001-08-18 6326
83 정팅을 마치고... [4] 미라 2001-08-18 6649
82 방금 정팅을 마치고.. [2] 지우사랑♡ 2001-08-18 6930
81 다덜 채팅방에? [2] 카라 2001-08-18 6990
80 이최결추위는 어디쯤? [10] 투명껌 2001-08-17 6539
79 차차는 정팅대기중.. 차차 2001-08-17 6561
78 저도... [4] 베레베레 2001-08-17 7113
77 안녕 하세요 [1] 임미자 2001-08-17 6542
76 운영자님...있잖아여....^^;; [1] 지우럽~♥ 2001-08-17 6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