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소리가 들리시나요?

조회 수 5717 2001.08.19 17:53:51
아린
저 다녀왔습니당....
시골로 안가고 갑작스레 방향을 바꿔 속초에 다녀왔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파도소리
여러식구들과 같이 갔음에도
저는 민철이와 연수가 바닷가에 갔을때만 생각나더라구요
파도소리 괜히 설레이게 하쟎아요
그둘도 그랬겠지 하는 생각에 저까지 가슴이 막 떨리든데요
오랜만에 별도 보고왔습니다
서울하늘아래선 잘 안보이드니
속초하늘에 어찌나 많은 별들이 있던지...
울 스타지우가족들에게 그 하늘을 선물해드리고 싶더라구요

아린이도 처음가보는 바닷가
뭔지도 모르는 아이인데도 마냥 좋아하더라구요
비록 좁은 차안에서 힘들게 10시간 가량을 있었지만
다녀오길 잘했단 생각이 드네요

울 스타지우가족들과 함께 가고싶단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언제 지우랑 울가족들이랑 모닥불 피워놓고
두런두런 둘러앉아 파도소리 들으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눈다는
상상을 하니 그냥 기분이 업되는군요
꼭 그런날이 오기를 지는 기달릴립니다......



댓글 '5'

현주~

2001.08.19 17:56:54

우이씨..난 집에서 땀 삐질삐질 흘리구 울 홈 지키구 앉았는디..치~ 부럽수~지우야~ 밥 언제 살겨~ 나..휴가두 못가구 있당...ㅋㅋㅋ

차차

2001.08.19 18:05:30

엄마한테 구박받구 현주언니 삐짐 다 들어줄때.. 아린언니는 파도를-0-;;; 부럽습니다~

평생지우 유리

2001.08.19 18:43:37

흑 부럽다. 나두 바다 가구 싶포~~

준호~~

2001.08.19 19:17:57

나두 부럽다. 좋으시겠네요~

nalys

2001.08.19 19:53:20

아린씨...너무 좋았겠다. 부러워라~~ 파도소리가 들리는 것 같애..ㅎㅎ. 난 올해 휴가도 없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컴도 안돼구..그래서오래간만에글남기네여... [2] 소심이 2001-08-20 5917
118 가을 들녘의 순수한 흰들국화들처럼 은은하고 고운 향내를 가지셨습니다. 모자람을 허물을 아픔을 슬픔을 고뇌를 예쁜 마음으로 보듬어 아껴주고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한결같이 아름다운 그리고 풋풋한 그래서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4] 변은희 2001-08-20 6385
117 우린 이러하면 좋겠습니다... 아린 2001-08-20 4875
116 ★지금 빨리★. 지우사랑♡ 2001-08-20 5606
115 현주언냐~♡ [3] 지우사랑♡ 2001-08-20 5746
114 오우... 대만 소식...ㅜ.ㅡ 코드명 제이 2001-08-20 6427
113 오랜만에 글 남기네엽...^^ [1] 지우씨샹훼엽.^^ 2001-08-19 6633
112 지금 챗방 문 엽니당.. [2] 현주~ 2001-08-19 6235
111 군데여..영화 '올가미' 포스터에서여.., [6] 구구 2001-08-19 5929
110 제이언냐~0~ [2] 차차 2001-08-19 6186
109 지우누나가 내 이름을 불렀다 ㅡㅜ [4] 바버의꿈 2001-08-19 5960
108 현주언냐! [2] 차차 2001-08-19 5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