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2021.06.23 15:27


요란한 잔칫집 먹을 것 없다..대구시 "공직자 등 2만여명 투기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