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일뿐인가요...

조회 수 353 2020.10.28 13:33:57

나에겐 그제이고 또, 어제 였기에 

오늘 하루...어둑한 하늘에도 당신의 생각을 했답니다.


유치하고 가벼운 이야기같이 들려, 순간 인상을 찌푸려도

사실 알고 보면 특히, 이런 추운 겨울 오기 전, 어느 한 순간의 봄 자락 같은 이야기라 

서로에게 안부를 묻는 것으로도 솔깃해집니다.


이젠 계절도 한 두번 바뀐게 아니라

무슨 회오리 바람끝에 날렸다 떨러지는 낙엽처럼 

나의 집인지, 동네인지도 모른 채

그렇게 둥글다가도...이렇게 어느 순간,


당신의 모습이 내 뇌리에 스치면,  모든 게 잠시...그 자리에 서 있고

당신과 나만의 공간이 열리듯, 그런 모자란 상상을 합니다.


'어떻게 지내나요', 라는 지극히 단순하고 간단한 질문을 하고 싶은데

한번도 해 본적이 없네요.


'힘들면, 당신은 어떻게 그 시간을 지켜내나요', 라는 가장 애틋하고 정다운 질문을

나는 당신에겐 해 본 적이 없네요,


이젠, 

서로가 다른 잣대로 인생을 펼쳐나가야 하는 약간은 어른이 된 듯..,

주위를 살피고 내일을 계획하고, 확실한 나의 기운이 자아내는 '내 '자리가 아니면

다리를 펼 수 없는 어른의 시간이 온 게 확실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힘들고, 외롭고 또 나도 모르는 눈물의 시간이 우리에게 오는 건,

시간이 지나면 올리고 올리며 성취의 행복을 느끼기도 하지만,


두꺼비 집을 지어 다지게 두드려도 결국,

모래 흙에서 손을 빼면 무너지는 그 흙 들처럼

내게  호흡이 빠져 나가듯,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시간도 오기에


결국 제 자리에 혼자 서 있는 진정한 '홀로서기'를 하고 있음을

이제 깨닫기 때문일까요...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떠난 이유로 내겐 눈물이 차오릅니다.

그렇게 슬픔에 익숙해지며 한 사람을 떠나 보냅니다.



 +                                +                               +                                 +                                 +


헉, 이야기가 깊어지내요..


지금 코비드-19 때문에 난리인데

저도 결국, 한 분을 잃고 그렇게 극복한 시간에 

문득 지우님 생각나 들렸습니다.



지우님

너무 바쁘실것 같아서..안부 묻기도 미안합니다.


여기 계셨던, 그리고 지금 계신 

또 항상 가끔 찾아오실 우리 모두...


먼 시간이 지나도 또 그림은 바뀌어도 

항상 있을 지우지기님들은 

언제나 제 마음에 따뜻한 등대 불빛같이

저에겐 소중한 나침반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1'

푸르름

2020.11.16 16:13:42

욱님 반갑습니다.

답장을 받지못하겠지만 

이렇게 편지를 보낼곳이 있다는것도 참 좋은것같네요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몽디에스의 새로운 뮤즈 최지우 이경희(staff) 2020-11-06 4647
공지 아기화장품 몽디에스 광고영상 [2] 이경희(staff) 2020-11-06 2516
33430 Affiliate Marketing Online Blues? Use These Tips To Support! new ubekazot 2020-12-05 2
33429 진짜 지우언니 작품 너무 너무 보고싶어요ㅠ 2020-11-10 309
33428 항상 응원합니다 이루다 2020-11-05 304
33427 지우언니 ^^ 지우님팬 2020-11-01 491
33426 지우언니 광고모델 축하해요♡ 2020-10-30 696
33425 지우히메 안녕하세요〜!! saorin 2020-10-30 359
33424 최지우님이 새로운 모델로 발탁되었습니다 ! sapato 2020-10-29 447
33423 지우언니! 감기조심하시고 코로나도 조심하세용~ 김미라 2020-10-29 3239
» 추억일뿐인가요... [1] 2020-10-28 353
33421 지우언니 건강하세요 이지현 2020-10-20 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