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글 올립니다.

조회 수 8914 2001.08.15 02:05:48
hoho
오랫동안 눈팅만 거듭하다 더운 여름날 고생하시는 운영자님들께 보이지 않게 응원하고 있는 저 같은 사람도 있음에 조금이나마 힘내시라는  마음에서 처음으로 글을 올립니다.

'소리없이 강하다'고 했던가요? f
'첫사랑'에서 부터 시작되어 온 지우씨에 대한 제 마음이 그러했을 겁니다.
사람 좋아하는 일이 그렇듯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는 아니었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소리없이 지금껏 좋아하던 지우씨를 이제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면서 함께 공감할수 있는 이런 공간이 많이 생긴 것도 참 흐뭇하지만 지우씨를 계기로 비록 얼굴은 알지 못하지만 마음이 따뜻한 분들을 만날 수 있어 참 기쁘네요.
스타지우도 그렇고, 바이올렛도 그렇고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가지
신 분들이 많아서 제가 자주 들러곤 한답니다.

생각해보면 아날이후로 관련된 참 많은 곳을 돌아다녔네요. 물론 보이지 않게.
sbs게시판에서 필립이 애첩님홈을 알게된 후 그곳에서 한두번 글을 올렸었는데 정이 들려고 할때쯤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시더군요.
이곳의 운영자님들께서 바로 이사가셨던 분들 아니신가요?
그래서 더 반가운 마음에 용기를 내어 글 올립니다.

지우씨가 그랬던 것처럼 스타지우도 나날이 발전하기를 기대할께요.
그리고 지우씨도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해 노력하셔서 우리 모두가 자랑스
러워하는 연기자,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는 연기자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이곳에 계시는 모든분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진짜....진짜..뿌듯...; [4] 이지훈 2001-08-15 9269
32 채팅 좋았어여~^-^ [6] 차차 2001-08-15 8686
31 이쁜방 축하해요. [1] 모나리자 2001-08-15 9611
30 파티 음식가지고 왔어염^^* [2] doc 2001-08-15 10057
» 처음으로 글 올립니다. hoho 2001-08-15 8914
28 나날이 발전되어가네여.. [1] 지우사랑♡ 2001-08-14 9319
27 우와~~ [1] 카라 2001-08-14 9545
26 지우 CF에 관한 주절거림... [3] code j 2001-08-14 9817
25 와~~~ 게시판이 새로워졌다..... 삐삐 2001-08-14 9208
24 " Minchul = SILLZZANGYIM - BH" [1] code j 2001-08-14 10600
23 보드에서 병헌의 향기가 난다 [3] 순돌 2001-08-14 10334
22 쳇방의 지우씨 등장에 이은~~새로운 게시판 등장!!! *^^* [3] 오렌지 2001-08-14 10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