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스무살 다 보았다.(2틀에 걸쳐)

조회 수 8516 2018.04.15 23:27:54
지우님팬

이번주 토요일 일요일 최지우씨의 두번째 스무살을 다 보았습니다. 2015년 시련의 시기였기때문에 못 보았습니다. 이것이 2015년 작품 이었군요.


그런데요. 제가요 뭐랄까? 어찌되었던 말입니다. 최지우씨 작품을 두 편을 완결해서 다 보았는데요. 그것이 겨울연가하고 두번째 스무살 입니다.


두 작품 다 제가 좋아하는 남자배우란 특징도 있습니다. 배용준씨야 뭐 워낙에 데뷔초부터 예약된 스타였다는 점에서 그렇다 쳐도....


이상윤씨는 내딸 서영이에서 처음 보았는데요.  그 작품이후에 제가 이보영씨 작품을 보지 않습니다. 굉장히 서영이란 등장인물 이상윤씨의 자존심을 긁어 놓는 것을 보고 용서가 안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지우씨는 그리 독한 여성은 모습은 늘 아니고, 언제나 남자를 이끌어 주는 실질 리더 역할을 하면서 안정적으로 사랑을 이루어 내는 캐릭터라서 공감이 가고 좋아합니다.


시대가 바뀌었고 드라마의 질도 높아진다는 점에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겨울연가보다 두번째 스무살이 더 재미있었습니다.


이상윤씨 굉장한 팬인데요. 개인적으로.....


서영이와는 다르게 이상윤의 진심을 잘 이해하고 서서히 잘 이끌어내는 역할! 감히 최지우씨가 아니면 불가능한 것 같습니다.


암튼 또 최지우씨의 아름다운 러브 로맨스 작품이 기다려지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340 막스마라 행사장에서 지우님 [1] 포에버 2019-09-05 8099
33339 지우언니 작품들 요새 다시보고있어요 2019-08-29 3140
33338 지우언니 언제봐도 너무 이ㅃ어ㅛ 젖소 2019-08-27 2492
33337 지우언니 보고싶어용 온누리 2019-08-22 3342
33336 최지우 딜리셔스 코리아 푸르름 2019-08-02 4237
33335 지우언니 너무이뻐요 엑스 2019-07-19 3426
33334 이번에 유난히 지우언니 작품공백기가 길게느껴지네요 지연 2019-06-22 3605
33333 지우님을 작품 밖에서 볼 수 있는 방법은? 아이러브유 2019-06-14 3000
33332 생일 축하합니다! j-papa 2019-06-12 2654
33331 생일 축하합니다~!!!!! ukifune 2019-06-11 2536
33330 happy birthday Misato 2019-06-11 2579
33329 오늘 가입했는데.. 최지원 2019-06-11 2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