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만 하기에는 좀 아쉬운 드라마

조회 수 26836 2016.10.26 10:44:13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지우씨 작품이라면 무조건 닥본사하는 20년 팬인데 세월탓인지 갈수록 감동받게되는 일이

점점 드문것 같네요.

 '두번째 스무살'이 작고 담백한 수채화 느낌을 주는 상큼한 드라마였다면 이번 드라마는 뭐라

말하기 힘들고 집중하기 힘든 면이 좀 있네요.

 지우씨 위치에 있는 여배우들이 황금시간대 미니시리즈 드라마를 한다는 자체가 아직도 영향력있는

연기자라는 사실의 입증이랄 수 있는데 이 번 드라마는 내러티브의 밀도가 많이 엉성하고 산만해서 몰입하기가 상당히 힘듭니다. 스릴넘치는  법정드라마도 아닌, 연애드라마도 아닌 어설픈 삼각에 그리 진지해 보이지도 않고...

 

일단은 대본이 좀 함량미달인 것 같고, 연출도 뭐 썩 와닿지 않네요.

드라마 중간에 자꾸 채널이 돌아가는 이유는 드라마 구성이 긴장감이 없다는 증거겠지요.

지우씨 공홈인 이게시판에 드라마 관련 글이 별로 없고, mbc게시판에도 리뷰가 없는 걸보면 별로

감정이입이 안된다는 거겠지요.

 

시청자가 할 얘기가 별로없는 드라마라...

지우씨 드라마를 기다렸던 사람으로서 좀 섭섭해요.

뭐 지우씨 탓은 아니지만.

 

'두번째 스무살' 3번이나 되풀이 봤어도 또 볼려고 생각 중인데...

 

 

 

 

 

 


댓글 '14'

2016.10.26 13:34:31

정말 수작이 될 수 있는 드라마 였는데 상투적인 이상한 드라마로 가니 한심하고 정말 한 숨이 나와요.

남은 회차라도 초반의 상큼하고 감동있는 법정물로 가야 할텐데 걱정이에요.


작가님도 여주를 잘 쓰는 작가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능력있는 여주를 남주만 만나면 능력없고 남자만 바라보는 여주에 맞지도 않는 눈쌀 찌푸리게 하는 저질역으로 하락시키지 말기를 부탁해봅니다.


초기의  매력적인 차금주로 돌려주세요.작가님 부탁합니다.

Lovely~

2016.10.26 13:51:27

회차가 거듭될수록 드라마가 갑자기 다른 방향으로 산을 타..

초반 차금주 캐릭이 실종돼 안타까운  반면..

지우언니께 부탁드리고 싶은말은..

TV화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까지 신경이 쓰인다고 말씀 하셨듯이..

그이상의 변화된 지우언니 얼굴 모습도 보인다는거 아셨으면 합니다.

구체적으로는 안 쓰겠습니다.

배우는 모든 인물에 외적인 모습이 아닌 내적인 모습으로 다양하게

섭렵해야하는데..

외적인 부분에 계속 욕심 부리면 오히려 더 화가 되고 거슬리는 부분이

됩니다.

매번 똑같은 패션 스타일의 고집 또한

그인물이 그인물로 비쳐..

캐릭터 주연 인물 이름만 다를뿐이지..

그속에 비친 배우 최지우는 보여지지가 않아  매우 씁쓸하네요.

매해 초초생방송 촬영 진행으로 열일해주시는 모습은 감사하나..

힘들게 열일하시는 드라마든 영화든 이제는 제대로 책임질수있는

배우로 인정받았으면 합니다.

더불어 갑자기 이곳 팬들이 줄어든 현상 또한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

















팬2

2016.10.26 14:11:37

팬이 아닌자가 팬사이트와서 충고질은 가소로울 뿐 뭐가 팬이 떠나나요?

무슨글만 올리면 망상종자들이 와서 분탕질을 하니 참고 있는거지 ㅋㅋㅋ

2016.10.26 14:05:24

망붕질하다 배우님이 망붕질에 안 응해준다고 떠나는 팬들은 잘 떠난 거라고 봐요.^^


지우님 스타일을 좋아해서 괜찮아요.


지우님 스타일 안좋다면서  팬인 척 하는 망붕들은 빨리 떠나시고 오지마세요.^^


오랜 팬

2016.10.26 14:18:51

언제부턴가 이곳이 팬들 아닌 사람이 팬인척 하는 경우도 많은것 같아요 무조건 찬양도 안되지만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것과 비판은 다른것인데... 그리고 팬이 사라진건 아닌것 같아요 의외로 다른곳에 가보면 새로 팬들이 늘어난것 같던데요 언니에 대한 반응이 예전보다 더 좋아졌어요 그리고 저처럼 숨어서 응원하는 사람도 많고

2016.10.26 17:23:46

근데 지우님 팬들은 왜충고를 받아들을줄을 모르신지요 맨 앞에팬분처럼 저도 동감입니다 진짜매번 드라마태마다 똑같아요 머리스타일 옷입는스타일 정말 머리도 예쁘게 짤라 펌해도 이쁠듯한데 

2016.10.26 17:28:17

최지우팬들은 만족하는데  정님의 취향에는 안맞으니 맞는 배우 찾아가라는 거죠? 오키?

정님의 취향에 왜 맞추어야 하죠??? 늘 궁금해요 정님의 취향에왜!!!  맟추어야 하는지 ???

 취향 찾아 가는게 나을 것 같아요.오지랍이 넓은 것 같아요.^^

가을속으로

2016.10.26 21:47:56

저역시 오래된 팬으로서 정님의 의견에 이해도 되고 찬성합니다.  

이긴머릴 에어시티때부터 본것같습니다.... 완전 긴머리는요....

더구나 팬들은 작품에 녹아나는 역할을 하고

 배역에 몰입하는걸 보고싶은거지...

예뻐보이는걸 원하는거 아닙니다...

애정어린 충고도... 이런식으로...막말하는팬...??????????

무조건 감싸는게   팬은 아닌듯 싶네요....






2016.10.26 22:25:24

가을속으로의 님의 정신건강을 위해서도 떠나시는게 나을듯.

그냥 편하게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배우에게 만족하세요.^^


 팬이 아니시군요.에어시티이후 지고는 못살아 에서 어깨까지온 생머리였어요.^^


단점만 보기 시작하니 중간에 변화준 걸 잊어신것같아요.^^


싫은 사람에게  자꾸 강요하면 애정어린 눈으로 지켜보는 이들도 한 마디씩 하게되요.


자신이 바라고 바람을 이루어줄 수 있는 이를 찾아가시는게 답인것같아요.^^

ㅇㅇ

2016.10.27 03:15:05

님이 뭔데 충고를 하고 팬들한테 받아들이라 마라 훈장질이에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6.10.26 17:30:19

팬들이 만족을 하든 말든 안티들이 마음에 안들든 말든 최지우 배우님 마음이죠.ㅋㅋ

답은 간단해요.지우님은 인형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가진 인격체라는거요.

코스(W.M)

2016.10.26 17:31:22

팬님들 ~반갑습니다^^

우리가 응원하는 스타의 작품이 매번 기대이상으로 다가와준다면...

더할나위 없이 기쁘죠..지우님두...우리 팬들두...신나게 힘두 나구요..^^

지우님 오랜팬님들은....

오랜시간속 다양한 과정들을 지켜보며 응원하는 마음들이 큰 팬들이라 생각합니다.

아쉬운 마음이 많은 우리님들 마음에 기분 좋은 소식들이 가득한 날도 있었잖아요~

배우 최지우님의 도전은 지금도 진행형이구....

앞으로도 지금을 발판으로 도전 도전으로 이어갈겁니다.

우리의 긍정 마인드는 지우님에게 큰 힘을 준다구요~~~

지우님과 우리 모두모두 홧팅해요~~~~~~^.~

지우언니팬

2016.10.27 11:31:24

기대가 안되고 궁금하지 않은 드라마가 되버렸어요 러브라인도 기대되지도 않구 법정씬도 너무 약하구요 둘중에 어느것 하나라도 제대로 했다면 좋았을텐데요 제목은 캐리어를 끄느여자인데 거기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별루 없어요.. 지우언니가 왜 이 드라마를 선택했는지 모르겠어요 차라리 처음 기사났었던 ㄱㅎㄱㄴㄱ을 했더라면 오랜만에 정통멜로의 언니를 볼수있을텐데 연출이며 분위기며 너무 좋더라구요..

캐리녀는 기대에 못미쳐서. 아쉬워요.. 이도저도 아닌것같아요 작가님이 괜찮아서 기대 많이햇는데

아쉬워요.. ㅠㅠㅠㅠ 그래도 응원합니다...

2017.08.23 00:15:41

지우님 언젠가 부터 상대역은 누구라도 상관이 없이 무매력을 가진 상대배우들이 많아진것 같아요.

나중에 라도 이글을 본다면 상대배우도 매력이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어요.

지우님을 좋아해서 드라마를 보지만 지못도 그렇고 캐리어도 그렇고 오히려 남조연에게 더 캐미를 느꼈어요.상대배우가 무매력이면 지우님연기가 아무리 좋아도 캐미가 살지않는 반쪽 자리드라마가  되어 버려요.지우님 드라마 시작한다고 주변에 알리면 늘 돌아오는 말이 상대가 너무 약하다는 말이 많으니 할말을 잃어버리고 상대배우도 신경썼으면 좋겠어요.캐리어가 아까운게 남주만 매력이 있었더라도 더 좋았을텐데라는 마음이 들어요.남주랑 너무 안어울리니 마변이랑 이루어지는 결과물로 했으면 더 나았을거라는 생각을 해봐요 해외팬들도 생각은 비슷한 것 같아요.의리로 상대배우를 찾지말고 정말 어울리는 상대배우와 들마하는 모습 보고 싶어요.이상윤씨를 추천해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688 2017년 행복가득,사랑가득한 한 해 되세요~~ file [2] 코스(W.M) 2016-12-31 26540
33687 12월 19일 '힐링캠프' 최지우님 초~스페셜로 진행된데요. [7] 코스(W.M) 2011-12-13 26415
33686 kbs2 생방송 여유만만 스타매거진 VOD [2007.11.27] 이경희 2007-11-27 26082
33685 [단독]유연석·손호준, 나영석PD 새 예능 "최지우·양세종 참여" [4] 2018-12-03 25658
33684 최지우 ‘실땅님’ 발음논란 “사람 바보만들면서 흉내, 상처였다” [3] 비비안리 2011-12-27 25644
33683 최지우 英패션쇼 포착, 크리스토퍼 베일리와 함께 file 코스(W.M) 2018-02-22 25198
33682 원적외선 마스크 보미라이 광고영상~! 이경희(staff) 2018-11-08 25169
33681 사랑 가득한 한가위,행복한 즐거운 명절 맞으세요~ file [4] 코스(W.M) 2015-09-23 25162
33680 "아름다운 미소"..최지우,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인증샷 file 비비안리 2018-03-08 24924
33679 세상을 살아가는데 참고하면 좋은 짧은 좋은 글귀 [1] 성유민 2012-02-25 24622
33678 지우언니 사진좀 찾아주세요 [2] 홧팅 2009-07-01 24319
33677 부산국제영화제 관련 지우님 팬 사인회 안내 코스(W.M) 2012-10-04 24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