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letter 에 지우님께서 글을 남기셨네요...

조회 수 6588 2001.08.26 12:35:43
스타지우
지우님도 새벽까지..여기에 계셨군요..
어제의 일로 너무 미안한 맘에 잠못이루고 많이 뒤척이다 잠이 들었는데..
아침에 보니..우리 지우님께서 글을 남겨 주셨군요..
지우님 글을 보니..이제 조금 마음이 가벼워지네요...
그냥 이번일은 여기서 다들 잊기로 해요.. 저도 그래야 겠어요..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지우님을 사칭하셨던 분들..당신들도 지우님을
좋아하니까 이 공간에 오셨을텐데.. 그런식의 장난은 당신이 좋아하는 지우님께
해가 될수도 있음을 잊지마세요.. 제발 부탁드립니다..

이번일 ..화내시지않고 오히려 우리 마음 다독거려주신 지우님..정말 감사드려요..
그리고 우리 가족들..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가짜 지우였지만...새벽까지 다시 온다는 말만 믿고 같이 기다려줬던 우리 가족들..
오지않는다고 실망하거나 화내지 않고 오히려 더 걱정해주고 감싸안아
주고 묵묵히 기다려줬던 ..그 마음.. 정말 감동스럽습니다..
이번 해프닝은 비록 상처이긴 했어도 우리 가족들의 지우를 사랑하는 마음을
흠뻑 느낄수 있었던 소동이기도 했네요...

우리 가족들..조금 더 다가선 느낌이죠?..
이 공간이 늘 끈근한 정으로 흘러넘치길...우리 가족들의 따스한 사랑으로 충만하길..
다시 한번 바래봅니다...


댓글 '4'

제이

2001.08.26 13:55:52

훔...그래두.. 잠덜은 잡시다~~~~~~~~~~~~~~~~~~~~ㅋㅋ 이상..죙일 잠만 잔..제이당~~ㅋㅋㅋ

정하

2001.08.26 14:40:22

전 새벽에 글 올리고 지우님 글을 읽었는데...다행이다...하고 안심하고 잤습니다. 역시 지우....짱!!!~새삼 홈피에 대해 다시 생각할 시간이 된것 같아요. 사실 밖에서 보기엔

정하

2001.08.26 14:43:04

유치하단 생각을 했는데...내가 직접 이렇게 글을 올리고..읽으면서...느끼고, 감동하면서 깨달았어요. 'home' 이란 단어에 대해서....

아린

2001.08.26 15:05:37

다들 가족사랑을 느낀듯...좋은방향으로 마무리 되어 다행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3594 저염 지우짱15임당 ^^ 지우짱15 2001-08-25 4720
33593 오픈식 준비에 바쁘시져? [3] 옆집여인네 2001-08-25 4987
33592 저 채팅방 문열었심다 (현주누나 깃발이없어염....) 지우짱15 2001-08-25 4944
33591 지우 사칭하지마세여!!! [13] 로즈지우 2001-08-26 5532
33590 아뛰~~~-_-++ 차차 2001-08-26 4666
33589 아래 로즈지우님이 남기신글..지우님글입니다.. [4] 스타지우 2001-08-26 5341
33588 현주언냐~ [1] 차차 2001-08-26 5641
33587 어제 쳇팅 잘끝내셧습니까요? [2] 지우짱15 2001-08-26 5414
33586 와해공작에도 울스타지우는 끄떡없다... [2] 아린 2001-08-26 5551
33585 내가바로 뒷북 [2] 모나리자 2001-08-26 5151
33584 생각을정리하고.. [4] 소심이 2001-08-26 4915
» love letter 에 지우님께서 글을 남기셨네요... [4] 스타지우 2001-08-26 6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