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 일수록

조회 수 4505 2021.05.16 11:53:36

사람이 그립습니다.


그 때 그 시절..아니 좀 미안하지만 그 때 그 시간이 그립습니다.

시절보다 시간이 더 간절한 그 순간을 담은 단어라

그리고 그 시간을 기억하는 사람만 공유할 수 있는 순간이라...

저 만의 간절한을 표현하기 위함에 ... 그 시간이, 또, 그립다 하겠습니다.


피곤해 잠들어 있다

어느 순간...당신의 기억과 연관된 향기를 느끼듯 하면...

바로...내 앞에 나타나는 한참 전 ,그 예전의 일들은

하나도 어색함 없이 내 눈 앞에 나타납니다.


웃기는 건,

꿈인것을 알면서도, 스스로를 현실에서 놓아주듯,..

아니면 정말 비몽사몽의 순간인 듯...

나는 당신을 마주하고 있고 당신은 제게 이야기를 합니다.


전...말을 못 하고...듣기만 합니다.

정말 웃기는 건,

예전의 그 시간들과 같이

아무렇지 않은 척, 듣기만 하고 웃어 넘기기만 하는 모습은

19년 전 어느 언덕 위 카페...Goshen 에서의 첫 만남과 하나도 다름이 없더이다.


너무도 시간이 지나

다른 현실에 서로의 일을 하며 삶을 채워도

그리고 그게 당연히 가장 소중한 중심 이어도


가끔은, 정말 어느 날 가끔은,

마치 옆에 있었나, 싶을 정도로 당신의 향기를 느끼는 순간, 

나의 시간이 정지되는 이 마법은 ... 어디가 다음 정착역일지.


이럴 때 일수록,

사람이 그립습니다.


 +                +                   +                  +                +                     +                    +                   +


스타지우 지기님들 안부를 묻고 싶은데...

물을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좀,,,많이 외롭습니다.


그래도 이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시끄러운 우리가 되길 기다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629 지우 누나 활동 좀 많이 해주세요~^^ 김남희 2022-11-17 4346
33628 반갑습니다. 김상호 2022-11-15 4459
33627 언제쯤 볼수 있을까요? 정다운 2022-11-14 4433
33626 방송에서 언제 만날 수 있나요? 오래오 2022-11-02 4810
33625 지우누님 사랑합니다. 권시연 2022-10-31 4433
33624 예능이라도 나오셨으면.. 지우누님 2022-10-28 4177
33623 지우히메님 인스타 어제 저녁에 보니 좋은데 가셨던데요ㅋ 김나리 2022-10-26 6125
33622 감기 조심하세요 지우언니 김은영 2022-10-15 4129
33621 지우누나왜 티비에 안나오죠 ? 윤지섭 2022-10-05 4592
33620 올 하반기에는 기대해 봐도 되나요? 나나슈 2022-10-04 4809
33619 지우님~~~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환절기에 건강 잘 챙기세요 김경희 2022-10-01 5682
33618 100년만의 슈퍼문 저는 못봤어요~ 지우님 보셨나요~? 권미희 2022-09-11 6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