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상혁*민형...이들은...

조회 수 6987 2002.02.12 01:52:58
하얀사랑
오늘 9회를 보며 이 세사람에 대해 다시 생각을 해 봅니다...

9회에서의 유진이...
자신을 데리러 와준 민형을 보며 그저 반갑고 고마운 마음에 눈물이 흐르네요...
그런 유진이 안타깝기만한 민형,,, 살며시 안아줍니다...
유진,,, 그냥 그 시간만큼은 민형을 밀어내고 싶지가 않습니다...
그 때 그 감정이 어떠했던지... 그냥 그렇게 안기어 울고만 싶었던 유진이었을 겁니다...

잠들어 있는 유진을 민형이 봅니다...
"나 그냥 유진씨가 나 좋아하는 거라고 믿고 싶은데... 그래도 되죠?...."
잠들어 있는 그녀를 향해 묻습니다... 아니 그는 이미 믿고 있습니다...

조금 진정이 된 유진...
그 때 그 감정이 어떤 것이었는지 복잡해 하는 유진을 봅니다...
끝이 없는 사막을 헤매듯 절절하게 표현되지 않아도,,,
엄마를 잃은 어린아이의 심정처럼 불안하고 안타깝게 표현되지 않아도,,,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의 세상이 무너져 버린듯한 막막함이  표현되지 않았어도,,,
유진이 상혁에게 결혼을 다시 생각해 달라고 부탁하기 까지의 그녀의 고통이 어떤 것이었을지 다 이해가 됩니다...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혁과 민형 둘다에게 상처를 줄 수가 없다고 말 한 그녀이기에...
자신이 상혁에게 결혼을 할 수 없다고 말하는 그 순간에도 상혁이의 마음이 어떨지를 아는 그녀이기에 ...말을 하고 있는 그 순간 이미 그녀는 자신이 내뱉은 말을 후회하고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그 감정은 누구누구 사이에서의 단순한 갈등이 아닌...
자신의 일부를 떼어내는 듯한 느낌이 들었을 테니까요...

항상 자신만을 바라봐준 그 인걸 알기에....
"나 사랑하지 않아도 돼~! 어차피 지금까지 나 혼자 사랑한 거니까... 그냥 넌 이전처럼 내 옆에만 있어주면 되는 거라구~~!"
그의 외침이 다시한번 유진에게 크나큰 비수처럼 꽂히는 군요~~~

이제까지 상혁이가 자신을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자신을 바라와준 미련한 사람이기에,,,
유진은 말하고 싶었을 겁니다..
그런 거 아니라구,,, 사랑이라는 색이 어떤 색인지는 모르겠지만.  상혁이 너라는 사람,
지금까지 내 옆에 있어준 너라는 사람 . 분명 사랑의 한 색이라구....
내가 느끼는 진정한 사랑의 색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내가 바라보는 너에 대한 그 사랑의 색이 아닐뿐이지 널 사랑하지 않았던거 아니라구,,,,,
그렇게 말하면 나 정말 슬퍼진다고,,,, 말입니다...

하지만. 유진은 말 할 수 없습니다...
그런거 아니라고,,,, 쉽게 말이 나와지지가 않습니다...

민형이 다가옵니다...
유진은 상혁을 저렇게 보낼수 없다고 말하는 군요,,,
민형의 표정에서 스치는 그 기분이 뭔지 알 것 같습니다..
왜 그렇게 그녀를 보내야하죠...
유진에게 가지 말라고 해요~~! 당신도 유진을 보내고 싶지 않잖아요~~~
마음속으로 혼자 외쳐봅니다...

나란 사람 참으로 간사하지요...
상혁이를 바라보고 있으면 상혁이의 마음이 보입니다...
하지만. 민형이를 보고 있으면 민형이의 마음이 너무도 훤히 보입니다...
그래서 보는 내내 그렇게 소리없는 혼자만의 갈등을 겪어보는 저랍니다..

유진을 언제까지만. 그렇게 바라보고 있을 거에요?
가끔은 누가 이끌어 주는 길로 가는 것이 편하다고 유진한테 말했잖아요...
언른, 어서 더 늦기전에 유진이를 이끌어 달라구요...

이렇게 생각될 만큼, 민형인 바라보기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여러사람들 앞에서 죄인이 된 모습을 봅니다...
소중한 사람들 앞에서 힘겹게 "결혼 못할 거 같아요..."라는 말을 옮기는 그녀를 봅니다...
순간 민형이는 깨닫습니다...
내가 ,,,
내가 당신을 보내지 않을거라고,,,,
유진을 안고 그렇게 말하는 그의 외침이 왜 이렇게 가슴에 슬프게 들리는 건지...
그 이유가 뭔지는 모르겠습니다...

"나 다시는 당신을 보내지 않을거야,,,,,!"
곧 그녀를 보내야 하는 그의 모습이 보이기에....

아린

2002.02.12 07:13:03

아침 일찍 또 눈물이 나려고 하네요...어찌 이맘을 수습할지.......

토미

2002.02.12 08:03:47

아린님은 눈물이 나오시죠. 전 아직까지도 심장박동이 정상이 아닙니다... 다운받아서 9부를 보는 순간부터 빨라지더니 아직까지도... 입니다... 이제는 팔다리까지 저리구요... 러브레터란에 글 쓰려고 다시 한 번 볼텐데, 그 때는 이불 뒤집어쓰고 봐야겠어요. 너무 마음이 조려서요... 그리고 오늘 즐겁게 보내세요. 그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88748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01896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06619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03712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02464
406 지우씨가 나랑 나이가 같다기에 관심이 생겨서.. [1] nightswan 2002-02-18 6983
405 아마 유진이는 그랬을꺼야... 아린 2002-01-31 6985
404 지우님~! 7,8회! 하이얀 2002-02-06 6988
403 지우님의 연기를 보고 [1] jw사랑 2002-02-08 6988
» 유진*상혁*민형...이들은... [2] 하얀사랑 2002-02-12 6987
401 겨울연가 중간평가~^^ [5] 나無~☆ 2002-02-27 6988
400 이래도 되는거야... 희전 2002-01-31 6990
399 13회,,,,,,, [3] 하얀사랑 2002-02-26 6990
398 놀라운 발전 [1] 이민정 2002-02-26 6990
397 허락되지 않는 사랑....... [1] 아린 2002-02-12 6991
396 11회-- 대견한 결심을 한 유진--그녀가 안쓰럽다!! 하얀사랑 2002-02-19 6991
395 겨울연가 12부를 보고 적어보았습니다... [2] 토미 2002-02-23 6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