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이가 많이 힘들어 하지 않는 것 같다고 그러지만 어제 드라마 보면서 전 제가 유진이된듯
마음이 너무도 무겁고 돌이 얹힌 듯 답답하고 그랬어요.
그 누구도 유진이가 강준상을,또한 이민형을 얼마나  사랑했고 사랑하고 있는지를 알려고도,
알고 싶어 하지도 않는 상황속에서 혼자 울고 슬퍼하는거 그게 더 힘들지 않을까요?
그림자 나라에 간 사람에게 아무도 말을 시켜 주지 않았고 그래서 그 사람은 외로웠다고
했죠.그런데 그림자 나라에서 외롭지 않으려면 그림자를 밟아 기억해 주는 사람이 있으면 외롭지
않게 된다고 하는데 유진의 슬픔을 감싸줄 사람이 지금 주위에 없는 듯 해요.  
걱정은 해 주지만,유진의 외로움과 슬픔을 감싸 안아줄 사람이 주위에 없다고 생각해요.
외로움과 슬픔을 표현하려면 그걸 알아 주는 이가 있을 때,그걸 보듬어 안아 주는 사람이 있을 때
자연히 의지와 상관없이 아프고 힘들다고 울며 말할 수 있게 되는 게 아니까 하고 전 생각해요.
그림자 나라에 아무도 없이 혼자 있는데,그 자신이 슬픔 자체가 되어 버렸는데 슬픈지 힘든지를
표현할 수 있겠어요.
체념한 듯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전 그게 너무 슬퍼 보였어요.
유진이가 혼자 실컷 울어 버리던가,아님 몸살에 걸린듯 앓아 눕던가 해서라도 상처입은 자기 마음을
표현해 주었다면 덜 슬펐을 것 같아요.
너무 외롭게 되어 버려서 너무 슬퍼져 버려서 표현하지 못하고 그 자신이 외로움과 슬픔이 되어 버린
유진이는 주위에 모두가 원위치라고 말하는 길로 그저 힘없이 가게 되게 아닌가 해요.

주절주절 말만 길었지 유진이 보고서 너무 안 되었고 슬펐다는 얘기예요.
유진이 행복하게 되었으면 하네요.
준상을 잃어 슬퍼했던 지난 10년과 지금의 슬픈 시간을 지나 행복해지길 바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85692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98837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03591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00514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99364
406 지우씨가 나랑 나이가 같다기에 관심이 생겨서.. [1] nightswan 2002-02-18 6860
405 지우언니 힘 내세요^^ [3] 쏭쏭 2002-02-20 6864
404 겨울연가 중간평가~^^ [5] 나無~☆ 2002-02-27 6871
403 물오른 지우! ★벼리★ 2002-01-17 6874
402 이제 불안해 하지 않을꺼예요... 아린 2002-01-24 6880
401 아마 유진이는 그랬을꺼야... 아린 2002-01-31 6880
400 ★☆청순깜찍지우☆★ 해라닁 2002-02-23 6880
399 방금 겨울연가 보고 왔어요...넘 재밌어요^^ 안개꽃지우 2002-01-24 6881
398 나두 한마디. 김은정 2002-02-10 6882
397 유진의 호흡이 : 지우님이 꼭 아셔야 할거같아 옮깁니다 [2] sun 2002-02-15 6882
396 언니... 천사 2002-02-15 6882
395 설레이는 마음으로 4회를 보고.. 현주 2002-01-24 6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