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사랑이야기 ♡

조회 수 8322 2001.08.15 16:15:37
연수
그는 내게 무례하게 다가왔다....

내가 그를 처음본건
세나를 만나기 위해 들어간 빅토리 레코드
첫출근 날이었다
전혀 거리낌없이 납치하듯 나를 차에 태우곤
또 아무렇지 않게 그냥 내리라 한다
너무 놀라 화도 나지 않는다

황태자라....
은혜원 시절 따뜻한 그소년이 바로 그라니..
조금은 기분이 풀어진다


세나를 기억나게 하는 그의 동생..
가만히 있을수가 없었다

집에 가는길에 그를 다시 만났다
그는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부끄러웠다.....

"어떡하죠..이렇게 나를 쳐다보는 이를 두고 가는게
예의가 아닌줄은 아는데 나를 기다리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요....다음을 기약하죠.."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걸까?
내가 혹여 자신을 좋아하는 거라고 생각 하는걸까?
그가 내게 옷을 선물했다
그때 버린 옷때문이라며....

그는 나를 기억하지 못한다

"저는 공짜를 싫어하는데요..."
"......"

어쩜 세나가 시계를 선물받은것보다
내가 더 그에게 따스한 선물을 받았던 것이 아닐까?

왜 이렇게 신경이 쓰이는지 모르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244282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62222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63335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59765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44034
94 지우언니.. 잘 하세요.. 그리고 잘 하실거죠? 언제나~* 2002-02-03 8174
93 [re] 이 사람은 어떨까요? 병헌형팬 2001-08-15 8174
92 지우=유진 [2] 하얀우야 2002-02-17 8173
91 언니- 힘내세여^-^* [1] 지우언니힘내여^-^ 2002-02-13 8173
90 민철의 일기를 잠시 뒤로 하며 한마디.......... 금방 그 컴맹 2001-09-08 8173
89 아날은 보는 우리도 힘들었다... [3] 손현주 2001-09-01 8172
88 전 이걸 꼽을께요.. 손현주 2001-08-15 8172
87 지우님 겨울연가에서 느낀점 [2] 그녀지우 2002-02-14 8169
86 그녀의 애인들 - 마지막 연인... [2] 아린 2001-08-15 8167
85 떠오르는 인물들... 미혜 2001-08-15 8166
84 지우가 연기자로 보이기 시작했따 yobonita 2001-08-15 8165
83 언니... 천사 2002-02-15 8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