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이는 마음으로 4회를 보고..

조회 수 8382 2002.01.24 17:44:15
현주

오늘..설레이는 마음으로 4회를 보고..
오늘 제 짧은 견해로 지우님의 연기가 제게 와닿지않은 부분이 있었습니다.
어느 장면이냐면요...
프리젠테이션하러갔다가 뜻밖의 민형과 다시 만나서..민형에게서 자꾸만 겹쳐지는 준상의
모습들을 차마 떨쳐버리지못하고 눈물을 쏟아내곤 사무실을 뛰쳐나온후..
다시.. 마르시안을 찾았을때.. 그때의 지우님의 연기..
민형에게 차갑게 대하는 유진을 연기할때.. 그런 분위기가 맞는건지..제가 좀 헷갈리네요.
차갑게 대하는건 어쩜 유진 자신을 다독이기 위해서겠죠..
"이사람은 죽은 준상이가 아니다..이사람은 전혀 다른 이민형일뿐이다.." 아마 마음속으로
수없이 그렇게 되뇌이고 있는 자리가 아니었을까 하는데..
지우님의 표정은 ...마치 사람을 경멸하는듯한..그런 표정으로 느껴지는건 왜인지..
딱딱한 어투로 사무적인 말투로..표현해야하는건 맞는거 같은데요..자꾸 끌리는 자신의 마음을
다잡아보기 위해서도..일부러 더욱 사무적인 태도로 민형을 대해야 하겠지요..
하지만..지우님 표정은 너무 민형에게 적대감이 넘치는 듯한 분위기였어요..
그저. 사무적인..상사에게 보고하는 듯한 어투와 표정 정도면 되지않았을까..하는 생각입니다..
제 생각이 틀렸을수도 있겠죠..아님 제가 잘못 봤거나..잘못 느꼈을지도..
요즘 너무 급하게 촬영하는게 화면서도 가끔 느껴집니다..
편집의 문제인가요?  
다음 장면으로의 전환이  너무 빨리 지나가버리는 장면이 종종 눈에 띄더군요..
내용 자체가 바뀌는 장면으로의 전환은 약간은 느린듯 넘어가는게 보통아닌가요?..
어쨌든 오늘도 역시..우리 지우의 눈물 연기는 정말 좋았어요..
지우님 말씀대로 1,2회보다는 3,4회가..3,4회보다는 5,6회가 더 재밌는 드라마가 되길..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지우님 촬영 잘하시구요..오늘 잘 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269110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90819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92978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85896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59797
70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는데.... sunny지우 2002-03-13 8279
69 여기에도 글써지네여 이핸썸 2001-08-21 8278
68 언니 연긴 캡이에여^^* 깜찍 성희 2001-08-16 8277
67 그녀의 애인들 - 마지막 연인... [2] 아린 2001-08-15 8277
66 굳이 제목을 붙인다면 (그 녀의 새로움의 시작일꺼야........) [1] 금방 그 켐맹 2001-09-07 8275
65 겨울연가 후기 [1] 애플 2002-01-22 8274
64 언니- 힘내세여^-^* [1] 지우언니힘내여^-^ 2002-02-13 8272
63 지우님의 연기를 보고 느낀 점 몇가지를 솔직히 말씀 드릴께요 [6] 김소정 2002-02-13 8271
62 아마 유진이는 그랬을꺼야... 아린 2002-01-31 8270
61 그녀가 내게 주는 이미지.. 손현주 2001-08-15 8269
60 아날은 보는 우리도 힘들었다... [3] 손현주 2001-09-01 8262
59 다시 금 이어서 씀네다...... [2] 금방그 컴맹 2001-09-06 8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