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팅지우
오랫만에 글 올립니다.
3,4회 드라마를 보면서 솔직히 지우님에게 놀라고 감탄했습니다.
그 전에는 솔직히 발음의 부정확한 전달을 너무 의식해서 지나치게 또박또박 말씀하시는 게 거슬렸었거든요. 또박또박 말하다보면 대사의 완급을 조절하기가 힘들잖아요. 그런데... 3, 4회 보면서 이런 우려를 깔끔히 씻어버릴 수 있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감탄한건 슬픔의 다양한 결을 지우님이 표현하실 줄 아시더군요. 이런 기분은 아름다운 나날에서도 발견하기 힘든 것이었습니다. 눈물 뚝뚝 흘리고, 흐느끼고.... 어깨 흔들리고.... 그게 슬픔의 전부인 것처럼 표현하시던 시절과는 전혀 달라진 모습이었습니다. 이건 역할에 흠뻑 빠진 영향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우리 지우님이 나이를 먹으면서 내면의 깊이가 좀 생긴 것에서 기인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층 성숙한 배우 최지우를 느낄 수 있엇어요. 아마 대부분의 나이 많은 여성 시청자들이 3,4회에 나온 지우님의 보면서 드라마에 많이 빠져든 것 같아서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 부탁드리고요.... 지금이 딱 좋습니다. 좋은 것도 지나치면 과장이 되고 과장된 감정은 디테일한 진실을 느끼지 못하게 한다는 것만 기억해주십시요. 기대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203222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16223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20994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20714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17978
10 겨울연가를 보고난 후 느낌 2002-01-15 7490
9 난 지우칭찬만 보면 울가족들한테 알려주고싶네요 아린 2002-01-31 7489
8 "그럼... 저도 데려가세요" - (연수 명대사) 정하 2001-08-17 7489
7 지우에 대한 말말말(마이클럽펌) 2탄 [1] 아린 2002-01-31 7488
6 겨울연가 3회를 보고~~ [1] 느낌 2002-01-24 7487
5 겨울연가 3회 모니터입니다.. (너무 늦었지만... ) 별사랑 2002-02-05 7485
4 오랜만에 왔습니다. soilip 2002-01-31 7483
3 당최~~ 미혜 2002-01-31 7482
2 울지마요,... 나까지 슬퍼지니까... 온니지우 2002-01-27 7481
1 아날다시보기 jeehee 2002-01-31 7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