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
열분 점심 먹고 졸구 있는 거 아녜요???

어젯밤...아날을 또 봤어요. 18회...
사랑하는 사람을 붙잡으려는 연수의 절규...그녀가 얼마나 민철을 사랑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17회때 연수의 모습은 폭발적이었다...조금은 과장된 듯 하지만...드라마의 절정을 이루는 씬이었던 것 같아요.

이어서 18회...민철이 헤어지자고 한 이유를 짐작하고 그를 찾아 가지요.

민철 : 나... 불행해지기 싫어서 떠나는 거예요.
         다 모른 척하고 혼자 행복해지고 싶어서 떠나는 거라구요
연수 : 그럼...저도 데려가세요.

이때...연수에 대사...눈빛을 잊을 수가 없어요.
지금도 생생히 귓가에 들립니다. " 그럼...저도 데려가세요"
어쩜 이제껏 내가 알고 있던 탤런트 최지우와는 사뭇 다른 느낌으로 전해 졌어요.
서서히 신청자를 흡입하는 그녀의 눈동자...
다들 기억하시죠~

공항 씬에서의 절제된 연수의 연기는 더욱 우릴 놀라게 했었지요...
사람 많고 어수선한 공항에서 감정을 잡기가 쉽지는 않았을텐데...
눈물을 흘리면서도 웃음을 보여주려 애쓰는 연수...
빨갛게 충혈된 눈의 민철...

요부분은 조금 후에 다시 쓸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283577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305044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305466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300835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71198
274 용준님 팬인데요... [4] 김보선 2002-03-20 11354
273 항상 늦게 모니터링하는 나無~☆ ㅠ,.ㅠ;; [1] 나無~☆ 2002-03-28 9739
» "그럼... 저도 데려가세요" - (연수 명대사) 정하 2001-08-17 9248
271 나두 또 한명 있당... [1] 아린 2001-08-15 9109
270 언니에게 어울릴 상대배우 러브지우 2001-08-15 9099
269 지우 CF에 대한 주절거림.... [4] code j 2001-08-15 9037
268 이 사람은 어떨까요? [1] 순백지우 2001-08-15 9021
267 전요. 젤 먼저 떠오르는 장면... 미혜 2001-08-15 9005
266 작가는 분명 사랑 한번 못해봤나부다... 아린 2002-02-27 8987
265 그녀 3 아린 2001-08-15 8977
264 지우와 연기했음하는 배우를.... 운영자1 2001-08-15 8963
263 지우의 명장면을 올려볼까요! 운영자1 2001-08-15 8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