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를 보니 지우씨걱정이

조회 수 6990 2002.03.13 09:56:14
옛날부터 참 마음에 드는 배우라고 생각해왔었습니다.
그녀의 심성이 역할마다 조금씩 베어나와서 빡빡하게 사는 저에게 편안함과 부드러움을 느끼게 해주었기 때문이죠.
아름다운 날들 이후부터 그녀는 제게
객관적인 배우라기보다 주관적인 배우로 제 틀안으로 이미 들어와 버려 같이 울고 같이 웃고 같이 걱정하게 되었습니다.
아날이 끝날 무렵에도 연수말고 지우씨 걱정이 많았더랬습니다.
그렇게 치열하게 쫓기듯이 혼신을 다 바쳐? 진을 빼면서 연기하고나서 그 헛헛한 감정을 어떻게 추스릴까하구요. 지우씬 언제쯤 연수를 자기 안에서  버릴수 있을까?  그렇게 사랑했는데...
하지만 나의 걱정은 기우에 불과하더군요
겨울연가에서 보란듯이 유진이가 되어서 돌아왔습니다.
생기 발랄하고 건강하게,
수동적이지않고 보다 능동적으로 변한 유진의 모습으로 말이죠.
예의 그 가슴을 쓸어내리는 눈물씬과 함께....
겨울연가가 곧 끝나가려고 하니. 또 지우씨 걱정이 앞섭니다.
오늘 예고를 보고 좀전까진 둘이 어떻게 될까. 또 얼마나 울어야 하나 새드엔딩이니 이복형제니 등등이 걱정이 되었는데
갑자기 유진을 버리고 지우씨로 돌아가기가 정말 힘이 들겠다 싶더라구요.
대리경험, 대리만족의 기쁨이 연기의 장점이라고 하던데.. 준상이랑 또 그렇게 사랑하고 어떻게......ㅠㅠ
연수였을땐 민철의 리드로 사랑을 했지만
유진은 준상과 함께 만들어 가는 사랑을 하잖아요. 함께 장난치고 함께 안아주고 함께 위로하는...
유진이로 푹빠져 맘껏 사랑하고 있는 지우씨가 어떻게 유진이를 자기 안에서 버릴수 있을까? 아니 버리고는 싶을까?
....
이번에도 쉽게 유진이를 버리고 아무렇지도 않게 또 다른 이름으로 제 앞에 떡 하니 나타난다면
정말 배우가 천성이구나하고 매듭짓고 담부턴 걱정하지 않으렵니다.
....
하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쌓여가는 사랑?이 보이니... 참 제가 별 걱정을 다하고 있는 거겠죠?
....
그들이 행복하길
그녀가 가슴앓이 하지않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에서 몇자 끄적여 봤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잠도 못이루는 그저 지나가는 이였습니다.







  

  하얀사랑 하얀사랑 이제 그만 자료찾으로 가려고 하는데, '지나가는 이'님께서 제 발목을 잡으셨사와요~~~ 정말 그렇죠?... 지우언니 배우라는 직업은 정말 천성인가봐요,,, 연가가 끝나면 유진이였던 지우언니가 다시 다른이름으로 우리앞에 나타나겠죠... 하지만, 지우언니도 이제까지의 맡으셨던 인물하나하나 버리진 못하고 계실꺼에요,,, 그쵸?.. 지나가는 이님 글 너무 잘 읽었습니다,,, 자주 오세요,,, 머무는 이로,,,,^^ 그럼 전 휘리릭 사라지겠습니다,,,모두 편한밤 되세요 2002/03/11    

  운영1 아린 저도 오늘 유독 그런걱정을 했는데요...님과 맘이 통했나보네요..지우가 어찌 유진이을 보낼수 있을까? 그리사랑한 준상이와 함께요..잊혀지지 않아 혹여 눈물을 안흘릴지 그런걱정을 했답니다..지우그녀가 그냥 유진이인것을..사랑에 대한 잔상으로 그녀또한 성숙하겠지요...지나가다님이랑 잘 통할것 같아요...우리 자주 얘기해요 2002/03/11    

  운영2 현주 일찍 연예계에 데뷔해서.마음 놓구 사랑한번 제대로 해봤을지.......... 이런 간접 경험들이...결국엔 지우가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을수 있지않을런지.....걱정해주시는 지나가다님의 마음이 따사롭군요..^^ 감사해요..^^ 2002/03/11    

  순수지우 전 지금 유진에게 푹빠져있는데 아무래도 드라마는 끝이나도 당분간 헤어나오지 못할꺼같은 예감이...^^ 다음 작품에서 지우언니이 또다른 모습을 보길 기대한답니다~이젠 지나가다가 글 남겨주시지 마시구여 자주오셔서 좋은 얘기 많이 올려주세여^^ 2002/03/11    

  지우용준사랑 역시..여긴 지우언니를 격려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기분이좋습니다..언제나 그역활에 최선을다하시는 지우언니...정말 진정한 연기자라고 생가됩니다... 2002/03/11    

  장미 나이도 나이니.... 좋은 남자 만났어 멋진 사랑한번 했으면 하는게 제 개인적 소망입니다... 드라마는 드라마 이니.. 멋진 사랑을 위하여~~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87176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00353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05088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02118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00892
274 보내기 싫은 유진이네요 [1] 지나가다가 2002-03-13 6982
» 예고를 보니 지우씨걱정이 지나가다가 2002-03-13 6990
272 이정하님의 시詩로 戀歌 15부를... 토미 2002-03-13 6983
271 님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명받고 갑니다 손님 2002-03-13 6974
270 지우님홈피중, 특히 스타 지우 이곳은 앨피네 2002-03-13 6993
269 스타지우에 대해 용준님 팬분께.......-.- [1] 크런키 2002-03-13 6980
268 스타지우에 오시는 지우편 아닌 분들께 세실 2002-03-13 6985
267 행복한 사람,그렇지 못한사람... 그리고 길지않을 것 같은 행복... 하얀사랑 2002-03-13 6985
266 戀歌 15부를 보고... 토미 2002-03-13 6975
265 듕요해...? [2] misty 2002-03-12 6990
264 연가 14부 후반부를 적어보았습니다... [2] 토미 2002-03-02 6990
263 戀歌 14부를 적어보았습니다. 전반부만... 토미 2002-03-01 6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