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5

조회 수 6995 2002.02.27 21:36:12
커피로 몽롱해진 정신을 찬 공기로 깨우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시간이 어정쩡하네요.
  자리에 눕기도 그렇고, 안 눕기도 그렇고...

  겨울연가 11부의 유진을 보면서 다른 분들의 말씀이 많던데...
  저는 이런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슬픔이 극極에 다다르면 웃음이 나오지 않을까...
  왜.. 너무 웃기면 눈물이 나오는 것처럼요.

  겨울연가 11부 처음에 보이는 유진이 사무실 탁상卓上에 엎드려 있는 것을 보면서 이 시를 들려주고 싶었습니다.

      길이 험하고 어둠이 밀려올 때, 모든 일이 다 틀어지고,
      친구를 찾을 수 없을 때, 그때는 기억하세요.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웃음 짓기가 어렵고 기분이 우울할 때, 날개를 펴도
      날아오를 수 없을 때, 그때는 기억하세요.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

      일을 마치기도 전에 시간이 다 달아나고, 시작하기도 전에
      시간이 다 끝나버릴 때, 조그만 일들이 당신을 가로막아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때, 그때는 기억하세요.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사랑하는 이가 멀리 떠나고 당신 혼자만 있을 때,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혼자 있다는 것이 두려울 때, 그때는 기억하세요.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슬픔이 다 지나고, 모든 일이 순조로울 때,
      그때는 감사하세요.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어느 일에서나 당신은 사랑을 볼 수 있어요.
      괴로움이 당신을 둘러쌀 때도 사랑의 햇빛은 비칠 거예요.
      사랑하는 이가 있으므로...

  밀란 쿤데라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라는 글을 읽다 보면 이런 글이 나옵니다.

  어떤 결단이 올바른 것인가를 검토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어떤 비교도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모든 것을 직접적으로 체험한다. 최초로 준비 없이 체험한다. 미리 앞서 연습도 해보지 않고 무대에 등장하는 배우와 같다. 하지만 삶을 위한 최초의 시연試演이 이미 삶 자체라면 삶은 어떤 가치가 있을 수 있는가? 이러한 근거에서 삶은 언제나 스케치와 같다. 스케치 또한 맞는 말이 아니다. 스케치는 언제나 어떤 것에 대한 초안, 어떤 그림의 준비인데 반해 우리들 삶의 스케치는 무無에 대한 스케치로서 그림 없는 초안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유진'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입니다.

  모두를 위하기보다는 자기 자신을 위해서 결단을 내려야 할 때가 눈앞에 다가오고 있는데, 자신이 어떤 결단을 내리든 정답은 없다는 그런 말도 해 주고 싶네요.
  물론 자신의 한 일에 대한 책임은 자기가 져야 하겠지요.
  그 책임이 아무리 무겁더라도... 말입니다.

  아직도 몽롱하네요.
  이 글 올리고, 탁상에 엎드려 잠깐 졸아야겠어요.

  하루의 시작이 기분 좋기를 바라며 이만 줄일까 합니다.
  그럼... 웃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88176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201327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206062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203166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201893
250 "하지만,,, 제 첫사랑이 저를 다시 부르면 어떡하죠?....." 하얀사랑 2002-02-27 6999
249 지난 글에 이어 연가 12부의 후반부를 적어보았습니다... 토미 2002-02-27 7011
248 겨울연가 , 극중인물 정체성 sunny지우 2002-02-27 7004
247 이젠 잠수할거라눈..보상받지 못한다면.. 미혜 2002-02-27 6980
» 무제5 토미 2002-02-27 6995
245 미애님의 질문에 대하여... 토미 2002-02-27 7034
244 작가는 분명 사랑 한번 못해봤나부다... 아린 2002-02-27 7004
243 작가님 뭔가 착각을 하고 계신듯 하네요~! 하얀사랑 2002-02-27 7005
242 작가는 유진이를 질투하는가보다?? 아린 2002-02-27 7032
241 유진을 보면 너무 슬퍼요 천사유진 너무 좋아 2002-02-27 7007
240 사랑은 어떤것일까? 미혜 2002-02-27 7014
239 너무나 잘지내는 유진이 현주 2002-02-27 6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