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명장면 저 또 씁니다요

조회 수 5696 2001.08.15 16:06:14
아린
수술받기 전날 지우 빨래를 개고 있죠
방문을 열고 들어오는 민철 뭐하고 있냐고 묻죠
(바버탱이...보면 모르냐구요)

"주부의 할일을 하고 있죠"
(너무도 사랑스런 우리 지우의 말투)

그뒤로 이어지는 둘의 대화
장난스레 얘기하지만서도 와 그리 가슴이 시리던지...

그리곤 민철 팔베게를 해주죠
그때 둘의 표정들 예술이었습니다
슬픔이 뚝뚝 흘러내렸죠

"무슨생각해요"
"실장님이 오늘을 어떻게 기억하실까...
힘든날로 기억되면 안될텐데...."
"왜 오늘을 힘든날도 기억해요...얼마나 기쁜날인데..."

"그쵸..오늘은 기쁜날이죠"
"지금 제마음을 그림으로 다 그려놓고 가고 싶어요...
내가 얼마나 실장님을 사랑하는지....실장님이 나한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다 그려놓고 가고 싶어요..."
"이미 다 그려져 있어요..."
"아뇨.. 다 그릴려면 아직도 멀었어요"
"다시 와서 그리면 돼쟎아요...내마음은 다 연수씨꺼니까..."

그리곤 민철의 가슴에 연수 얼굴을 묻죠
둘이 정말루 부부같았던...아니 부부였떤....

아침부터 아린이 또 가심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56872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9999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74327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70584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70208
34 아날의 연수 명장면... momo 2001-08-15 5706
33 아날서 가장 가슴아팠던 우리연수 대사~ 손현주 2001-08-15 5697
32 사랑한다는 것으로.. 준호 2001-08-15 5677
31 나도 한마디.. 삐삐 2001-08-15 5674
30 그녀의 애인들 네번째 아린 2001-08-15 5689
29 나도 추천! 올린 2001-08-15 5691
28 나두 또 한명 있당... [1] 아린 2001-08-15 5693
27 한명 더 추천을 하자면~ 손현주 2001-08-15 5711
26 난~~~ 손현주 2001-08-15 5680
25 떠오르는 인물들... 미혜 2001-08-15 5674
24 지우와 연기했음하는 배우를.... 운영자1 2001-08-15 5657
» 지우명장면 저 또 씁니다요 아린 2001-08-15 5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