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회에서 지우의 연기에 대해서

조회 수 5503 2002.02.13 20:51:12
졸리
밑에 쓰신 글 잘 읽었습니다.
적절한 의견이셨고 저 또한 많은 부분 공감하기도 합니다만..
유진의 성격에 관해서만은 한 말씀 드려야 함을 느끼네요.

그렇습니다. 유진은 결코 맘이 약하거나 우유부단하지는 않다고 봅니다.
민형이 지적했듯이 그녀의 착한 맘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이
지금의 상황에서는 주위 사람들을 힘겹게 하는 것일 테니까요.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맘 때문이겠죠. 이런 성정을 어찌 나무랄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유진의 성격이 그러하기 때문에 또한
소정님이 지적하신 것처럼 유진은 매몰차게 상혁을 대할 수가 없는 겁니다.

자기라면 그럴 것이다..가 아니라...유진이라면 이럴 것이다....라고 생각해 보아야 하지 않을 까요?
오히려 전 상혁에게 미안해 하는 유진의 모습이 조금 더 표현되었으면 했는 걸요.
1회부터 보아온 유진이라면 충분히 저럴 수 밖에 없었을 거 같은데요.
1,2년도 아니고 10년이지 않습니까? 우리 모두 유진이를 이해해 주자구요.
(대부분의 님들이 용준님과 연결되기를 바래서 저절로 유진이 상혁을 선택한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게 됨은 저도 충분히 공감하는 바입니다만,...)

그리고 유진이 상혁과 민형을 바라보는 눈빛이 별 다를 바 없다는 지적에 관해서는요.
사실 연민의 감정과 사랑의 감정은 백짓장 하나의 차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애처로운 눈빛과 사랑에 빠진 눈빛이 어떻게 크게 다를 수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조금 더 바란다고 한다면 사랑이라는 감정에는 어느 정도 열정이라는 점이
강하다고 한다면.. 그럴까요?
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 유진의 눈에서 사랑의 정열이 활활 타오르기를 어떻게 바라겠습니까..

다만 소정님이 지적하신 발음 문제에 대해선 유감스럽게도
아직 많은 부분 인정할 수 밖에 없네요.
근본적인 구조를 바꿀 수야 없으니..노력으로 극복해야 겠지만
발음을 정확히 하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대사를 말할 때 호흡을 조절하는 편이
더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적절한 끊어 읽기는 많은 부분 듣는 이들을 편하게 들을 수 있게 하거든요.
발음에 지나치게 신경 쓰는 것은 오히려 감정 몰입에 방해나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네요.

제가 너무 지우의 편만 들었나요?
저도 나름대로 객관적이려고 하지만서도...
팔이 안으로 굽는 다는 속담이 괜히 있겠습니까?







세실

2002.02.13 21:03:48

지우님의 발음 사실 전 전엔 별생각없이 봤는데 자꾸 언급하니 요즘 발음때매 신경쓰느라 극에 몰입을 할 수가 없답니다.ㅠ.ㅠ

하얀사랑

2002.02.13 21:26:10

졸리님의 그 말이 와 닿네요!나라면...이 아니라, 내가 유진이라면... 그렇다면, 유진이가 우유부단하다고, 답답하다고 느끼시는 분들의 생각이 조금은 덜할 것 같은데 말입니다... 발음은,,, 그냥 제 눈엔 노력하는 언니 모습이 보이니까 그렇게 거슬리진 않더라구요.언니의 단점하면, 발음이 우선이니까 자꾸 그런말들이 나오는데,정말 많이 좋아지지 않았나요?^^팔 절때 안으로 굽는거 아닌데...아닌가요?*물론 완벽은 아니지만만요...^^노력하는 언니모습에 박수를...짝짝짝 보내드립니다.. 졸리님 잘 읽었어요^^

현주

2002.02.14 05:10:12

전 만약에 유진이가 상혁이의 아픔을 외면한채 민형곁에 머물렀다면 정유진이라는 여자를 다시 봐야할거같았어요...지금 언뜻 보기에 우유부단해보일지 모르겠지만 정말 내가 정유진이 된다하더라도 다른 선택은 없었을거 같아요.. 정유진이 나약해서가 아니고 상황이 그녀를 그렇게 몰고가네요.. 그리고 매회 점점 더 나아지는 연기를 보여주는 지우님...저도 박수~ 짝짝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52812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6064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70136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6297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6158
358 그래.... 잘했어....유진아.. [4] 이희정 2002-02-11 5493
357 아름다운 날들을 보고나서.........ㅠ.ㅠ [3] aunes 2002-02-26 5493
356 눈에서 흘러서 눈물이 아니다, 그건 그녀의 마음이고 언어였으리라,,,, [3] 하얀사랑 2002-02-26 5493
355 지우언니에게 가장 맞는 캐릭터^^* Doyeoni 2002-01-30 5494
354 지우님 힘내세요 나도투명 2002-01-31 5494
353 지우에 대한 말말말(마이클럽펌) 2탄 [1] 아린 2002-01-31 5494
352 겨울연가를 보구... 마니아 2002-01-31 5494
351 14부를 보고나서...... [2] aunes 2002-02-27 5494
350 지우 옹니 겨울 연가에서 한 악세사리... pure바라기 2002-01-29 5495
349 오랜만에 왔습니다. soilip 2002-01-31 5495
348 아마 유진이는 그랬을꺼야... 아린 2002-01-31 5495
347 지우님 겨울연가에서 느낀점 [2] 그녀지우 2002-02-14 5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