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명장면 저 또 씁니다요

조회 수 5788 2001.08.15 16:06:14
아린
수술받기 전날 지우 빨래를 개고 있죠
방문을 열고 들어오는 민철 뭐하고 있냐고 묻죠
(바버탱이...보면 모르냐구요)

"주부의 할일을 하고 있죠"
(너무도 사랑스런 우리 지우의 말투)

그뒤로 이어지는 둘의 대화
장난스레 얘기하지만서도 와 그리 가슴이 시리던지...

그리곤 민철 팔베게를 해주죠
그때 둘의 표정들 예술이었습니다
슬픔이 뚝뚝 흘러내렸죠

"무슨생각해요"
"실장님이 오늘을 어떻게 기억하실까...
힘든날로 기억되면 안될텐데...."
"왜 오늘을 힘든날도 기억해요...얼마나 기쁜날인데..."

"그쵸..오늘은 기쁜날이죠"
"지금 제마음을 그림으로 다 그려놓고 가고 싶어요...
내가 얼마나 실장님을 사랑하는지....실장님이 나한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다 그려놓고 가고 싶어요..."
"이미 다 그려져 있어요..."
"아뇨.. 다 그릴려면 아직도 멀었어요"
"다시 와서 그리면 돼쟎아요...내마음은 다 연수씨꺼니까..."

그리곤 민철의 가슴에 연수 얼굴을 묻죠
둘이 정말루 부부같았던...아니 부부였떤....

아침부터 아린이 또 가심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58978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72069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76509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72750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72273
250 글이 성공적으로 올려기쁘네여 [2] 금방그 컴맹 2001-09-01 5796
249 "그래도...그래도 보낼 수 없어요..." [5] 정하 2001-08-17 5795
248 바르고 예쁜 마음을 가집시다..성유리라는 이름쓰신분.. [1] 성유리 2001-08-20 5793
247 지우가 연기자로 보이기 시작했따 yobonita 2001-08-15 5790
246 언니에게 어울릴 상대배우 러브지우 2001-08-15 5790
245 내가 본 언니의 명연기.. 러브지우 2001-08-15 5789
» 지우명장면 저 또 씁니다요 아린 2001-08-15 5788
243 그녀는 예쁘다... [9] 아린 2001-08-19 5788
242 지우언니 송수연 2002-02-19 5786
241 다시 그날의 짜릿함으로... 아린 2001-08-15 5786
240 이 사람은 어떨까요? [1] 순백지우 2001-08-15 5785
239 첫사랑... [1] 러브지우 2001-08-15 5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