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에 있어도 그리워지는 마음...

조회 수 11491 2003.12.19 12:48:30
라이프
송주, 태화, 정서..... 참 외로운 사랑을 하는 사람들.

태화. 그는 생애 처음 정서를 통해 살고  있다는 기쁨을 맛보지만 그 행복은 오래 가지 못했다. 정서에게 있어서 송주의 존재는 절대적이었고 정서는 태화가 오빠 이상으로 다가오면 가만히 태화를  밀어냈다.
태화는 천천히 체념한다. 너를 만난 것만으로도 복없는 내 인생, 마지막 선물이 되겠지. 하지만 그에게 기회가 왔다. 그는 자신을 거부하던 정서란 이름을 갈기갈기 찢어버리고 지수란 이름을 붙여준다.

지수는 정서와 달랐다.
그를 남자로 봐 주었다. 하지만 그는 죄책감에 시달리기 시작한다. 온실 속 화초로 곱게 자라오던 아이를 다정한 아버지의 품에서, 그리고 그녀가 그토록 사랑하던 연인의 품에서 빼내왔다. 태화는 하지만 이를 악물고 죄책감을 떨어낸다. 그리고 그가 불안감과 죄책감에 시달리며 위태한 곡예를 하던 어느 날, 정서가 말한다.
" 그 사람을 보면 가슴이 아파....."
------------------------------------------------------------


정서, 그녀는 송주를 그녀의 생 하나뿐인 사랑으로 생각하였다.
힘들고 외로운 날들을 변함없이 지탱해 준 사람. 자신만을 바라보는 태화에게 미안했지만 송주를 보면 그녀는 태화든, 그 누구든 생각나지 않았다.
송주를 바라보며 달리다 그녀의 눈 앞이 캄캄한 암흑으로 굴러떨어지고..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녀의 앞에는 다른 남자가 있었다.

건강하고 명랑한 이 사람이 좋다. 지수는 그를 믿고 의지하게 된다.
하지만 때때로 그녀를 바라보는 그의 눈빛은 허공을 맴돈다. 지수 자신도 뭔지 모를 불안감에 시달린다. 그럴 때마다 그녀는 목께의 목걸이를 쓰다듬는다.
언제부터 걸려 있었는지 알 수 없는 그 목걸이를.... 그러다보면 마음이 편해져 오는 것이다.

이상한 남자를 만났다. 나를 정서라 부른다
미친 사람으로 보기에는 이 사람 눈빛이 너무 진지하다.
얼마나 사랑했기에 지금도 잊지 못하고 나에게서 그녀를 보는 것일까.
더 알 수 없는 건 이 사람을 볼 때면 가슴 밑바닥부터 뿌리채 뭔가가 흔들리고 솟구치는 느낌이다.
정서라는 그 여자가 되어 이 남자 옆에 있고 싶다......

-----------------------------------------------------------


송주. 그의 영혼이 되어버렸지만... 이 세상을 떠나버린 어린 연인, 정서.
열아홉 아직 다 성숙하지도 못하고 소녀의 앳띈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던 모습 그대로 ... 송주는 그녀를 그의 가슴에 묻는다.
그리고 그는 방황한다. 죽을 때까지 그녀의 자취만 그리워하다
이대로 미쳐버릴 것 같다.

넋나간 그의 눈빛이 어떤 여자를 보았다.
5년 전보다 더 성숙해진 아름다움을 지닌 정서였다. 유령도 나이를 먹는가? 그의 손이 그녀를 붙잡는다. 아.........살아있는 정서였다.
내 가슴을 설레게 했던 저 맑고 까만 눈, 그 눈이 나를 본다.
그녀의 입술이 움직인다.
" 절... 아세요?"

눈앞에서 그녀를 잃는 것은 한번으로 족하다.
송주는 그의 모든 것을 내걸고 그녀를 다시 그의 품안으로 끌어안는다.
그의 가슴 속에 아프게 묻어두었던 그의 연인을 ...


**

2003.12.19 13:05:00

송주의 마음이 가슴 에이고 절절함을 느낍니다...잘보구 갑니다..

앨피네~★

2003.12.19 21:03:09

라이프님...
어쩌면..이렇게 세명의 마음을 표현하실 수 있으세여?? 정말 감동먹었습니다... ^^
태화 정서 송주... 너무나도 안타까운 인물들이네요.. 앞으로 어떻게 진행되어질지 모르겠지만...
최소한의 상처속에 각각의 자리를 찾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꿈꾸는요셉

2003.12.19 21:23:17

제 마음을 언제와서 보고 가셨을까...
이렇게 각사람의 마음을 쪽집게로 집어 풀어주시니...
난 너무 좋다.
라이프님 멋쟁이...
정서야... 송주를 향한 너희들의 사랑은 운명인거야...
맞죠... ?

라이프

2003.12.19 21:31:51

꿈꾸는 요셉님, 이렇게 매번 격려해주시니 정들겠어요.... ^^ 다른 분들도 제 글 보아주시니 늘 고맙습니다

코스

2003.12.19 21:40:13

저도 정서의 마음엔 벌써 사랑의 마음이 고개를 들고있다고 봤거든요.
그들의 사랑은 운명이니까요...
정말 앞으로 그들이 어떻게 서로에게 다가갈지...
사랑하는이들이 너무 오래 아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경숙

2003.12.19 23:19:30

운명은 거역할수 없는 힘이있으니까요.
라이프님 마음이 제마음이네요.^^
글로써 표현못하는 아짐은 이런 글을 대하면 기분이 좋아 빙그레 웃음을 머금죠.
라이프님,추운데 건강하세요.^^

운영자 현주

2003.12.20 01:20:19

송주.. 힘들지만.. 그녀를 잊지못하고 있는한 오히려 그녀가 더 힘들어할까봐 이제 그녀를 놓아주기로 합니다. 유리와의 약혼식날.. 그는 그 소중한 목걸이..정서의 사랑을 벗어놓으려 합니다. 이제사 그녀를 진정으로 보내주려고 할때.. 그녀는 다시 그의 앞에 꿈결처럼 나타납니다.... 결국 그는 목걸이를 다시 걸고 맙니다.. 그녀가 다시 돌아왔기에..

정서와 송주의 사랑이.. 다시 시작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태화가 걸립니다.
아..이들을 어째야 할까요.......

라이프님..너무 절절한 사랑이죠?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너무 궁금해요..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네요... 감기 조심하시구.. 다음 글..기대할께요...
고맙습니다..^^

달맞이꽃

2003.12.20 08:45:02

정서가 송주에게로 마음에 빗자을 삐꼼히 .
주체할수 없는 행복감에 가심이 설레리 설레리 온통 정서와 송주 생각밖에 .....휴~~
움명잉께 ..믿고 기다리렵니다 .
라이프님 ..계속 이어주시길 소망하면서 주말?
해피하시길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49998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3342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67334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3516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3446
334 천국의 계단 8화 [4] mayberei 2003-12-26 11881
333 송주&정서 테마 ...두번째 이야기 [4] 삐노 2003-12-26 12563
332 한시도 눈을 떼버릴수 없었던 8회-최지우 최고!- [8] 프릴리 2003-12-26 11983
331 8회도 잘 봤습니다 ㅠㅠ [7] 라이프 2003-12-25 11391
330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여배우는? [8] muggle 2003-12-19 11919
329 지우님께 바라건데... (펌) [2] 눈팅 2003-12-13 11776
328 이장수 감독님 전상서.... [8] 꿈꾸는요셉 2003-12-24 11675
327 지우 -그녀의 드라마에 대한 소고(小考) [5] sunny지우 2003-12-20 11728
» 옆에 있어도 그리워지는 마음... [8] 라이프 2003-12-19 11491
325 천국의 계단 이야기... [5] 찔레꽃 2003-12-19 11878
324 아, 힘 없어요... 대단한 6회였습니다 [4] 라이프 2003-12-18 12289
323 5회 잘 봤어요…소감입니다. [2] 라이프 2003-12-18 1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