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도 잘 봤습니다 ㅠㅠ

조회 수 11384 2003.12.25 23:26:19
라이프
7,8회..... 으으윽...........
담주에 9,10회 연장방영이라는 것이 이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
담주도 수, 목요일 나눠서 방영했다간 내 명에 못 죽을 거 같다.

헉,헉,헉...... 이렇게 복장터질 수가 있나...
송주는 지수가 뭘 보면 옛날을 기억할까 싶어 정서가 소유했던 지난 날을 다 보여주지만 정서는, 정서는..........
그리하여  송주는 아무것도 기억 못하는 지수를 보며 체념해 간다.
그러나....... 송주의 괴로움의 근원에는 또다른 싹이 하나 자라고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정서의 돌연변이 지수도 사랑하게 되었다는 것.

샤워부스에서 김지수를 돌아버린 사람모냥 부르는 그를 보라. 그는 정서의 그림자가
없을 때의 지수의 그대로의 모습도 사랑하게 된 것이다.
정서가 지수고 지수가 정서건만 우리 송주가 그걸 눈치챌 리가 있나....

반면 태화는 불안한 대로나마 행복하다.
저 매력 120푸로 넘치는 송주가 정서한테 노골적인 애정을 퍼부어도
지수는 일편단심 민들레,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번 고쳐죽어 오로지 태화에게 의리를 지킨다.

송주 또한 그러한 지수를 보면서
그녀를 놔주어야 함을 느낀다. 그러나 머리로는 납득이 되나 가슴은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니...
송주는 술을 잔뜩 퍼마시고 지수에게 기댄다.

우리 지수, 평소에 애써 송주를 밀어내다가도
나이트 씬처럼 코 앞에 그의 애틋한 얼굴이 육박해 오면 모든 사고 기능이 정지하고 무아지경에 빠지기 시작한다.
바닷가집에서 피아노 치다말고 송주가 안아봐도 되냐고
하자 뭐에 홀린 사람마냥 끌려들어가더니 이번에도 그를 포돗이 안아버린다.

그러나 지수의 머릿 속에서 레드 썬!!! 이 울려퍼지자
송주의 최면에서 깨어난 지수, 사정없이 송주를 밀어버린다.
송주, 꽤 아팠겠다...

지수, 열심히 뛰다가 송주와 지수만 남겨놓고 간게 불안하던
유리의 난폭운전으로 차에 치일 뻔한다.
아아... 그러나 그녀의 난폭운전이 이리 고마울 줄이야....
덕분에 지수, 기억을 되찾는다.

기억을 되찾은 지수, 엄마 잃은 사람마냥 울며 울며 온 거리를 헤맨다.
그녀와 영원한 영혼의 쌍둥이 송주도 같은 시각 , 울부짖는다.

밤새 뜬 눈으로 지샌 지수, 결의에 찬 눈빛으로
집을 나선다. 하지만 송주를 본 순간 가슴에 넘쳐나는 말은 단 한마디도
입 밖에 나오지 못한다.
눈물이 그렁한 채 송주를 보고 또 볼 뿐,  어제도 보고 그제도 본 얼굴이지만
기억을 되찾은 지금, 그녀의 분신과도 같은 그 송주를 보는데
어찌 감정이 폭발하지 않겠는가.....

아.... 이리하야 우리는 불타는 심장을 부여잡고 1월 1일만을
기다리게 되었다....


* 운영자 현주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1-12 00:52)

큰새

2003.12.25 23:34:51

너무 긴장하고 재밌게 보아서 새해가 그리워지네요 남편이랑 눈빠지게 보느라 아이들이 자는것도 몰랐답니다. ㅎㅎ

2003.12.25 23:35:53

라이프님 그렇죠? 1월1일까지 어떻게 살아야할지
-.-;;; 엘리베이터에서 정서 대단했는데...왜 오. 빠 이 한마디면 될텐데...그 말을 입밖에 못내고...
오늘 우리 지우 상우 대단했습니다. 단 한순간도 눈 못떼겠던걸요.^^

sunny지우

2003.12.26 00:56:19

처음 님의 글에 글답니다. 반갑습니다.
무엇보다도 라이프님의 글 솜씨가 출중합니다.
새로운 스타지우 작가의 탄생을 축하드려요...
라이프님께서 정서와 송주의 마음의 너무 잘 표현해주셔서 드라마시청의 느낌이 배가가 되는군요.
다음 회에도 기대합니다.
감사드려요...

혜경

2003.12.26 01:19:05

네 저두 너무 반가운 소식이었어요 제딸은 옆에서
9,10회 같이 한다니까 좋아서 소리지르고 난리나었어요 꼭 봐야지! 다음주 너무 기다려져요

요세피아

2003.12.26 09:13:50

라이프님의 후련한 터치의 문장은 슬플때도 웃음이 나고 유쾌해서 좋아요
담주에 2편을 동시상영한다니 좋긴 하지만 수욜일이 아닌 목욜이라 그것이 쪼매 맘에 안드네요.
우찌 참아야 할지

**

2003.12.26 12:56:13

라이프님 글 매회마다 잘보구 있습니다..
어제 잠을 잘이루지 못했답니다~~고맙습니다~

달맞이꽃

2003.12.26 20:39:16

달맞이도 불타는 심당을 부여잡고 끙끙~~1월1일만을 기다려야 할것 같아용 ㅋㅋ
라이프님 ..ㅋㅋㅋㅋ님글을 읽고 나면 행복두 두배가 되네용 ㅋㅋㅋ
고맙습니당~~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49936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3277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67254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3432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3377
334 천국의 계단 8화 [4] mayberei 2003-12-26 11876
333 송주&정서 테마 ...두번째 이야기 [4] 삐노 2003-12-26 12559
332 한시도 눈을 떼버릴수 없었던 8회-최지우 최고!- [8] 프릴리 2003-12-26 11979
» 8회도 잘 봤습니다 ㅠㅠ [7] 라이프 2003-12-25 11384
330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여배우는? [8] muggle 2003-12-19 11917
329 지우님께 바라건데... (펌) [2] 눈팅 2003-12-13 11771
328 이장수 감독님 전상서.... [8] 꿈꾸는요셉 2003-12-24 11672
327 지우 -그녀의 드라마에 대한 소고(小考) [5] sunny지우 2003-12-20 11727
326 옆에 있어도 그리워지는 마음... [8] 라이프 2003-12-19 11488
325 천국의 계단 이야기... [5] 찔레꽃 2003-12-19 11872
324 아, 힘 없어요... 대단한 6회였습니다 [4] 라이프 2003-12-18 12285
323 5회 잘 봤어요…소감입니다. [2] 라이프 2003-12-18 1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