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상실과 삼각관계..

조회 수 11041 2003.12.26 19:02:09
mayberei
기억 상실과 삼각관계..

사랑했던 사람이 죽었어도 잊지못하는 그와 그녀
외모가 비슷한 사람에게서 떠나보낸 그와 그녀를 보게되지만
결국은 그와 그녀 자체를 사랑해 버리는..

왠지 겨울연가와 유사한 흐름의 드라마이지만..
겨울 연가와는 달리 천국의 계단은 태화와 정서가 극중 법적남매이므로
삼각관계의 한 축이 무너져 버렸다는 생각이 드네요..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사랑이죠..
저도 태화와 정서를 생각하면 태화의 애틋한 사랑, 눈물은 전혀 보이지 않고
병적인 집착으로만 보이거든요.(왠지 기분이 나쁜.. ^^;)

정서가 기억을 잃어버린 상황에서 삼각 관계 특유의 밀고 당기는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주어야했는데 우리나라의 정서와는 조금 맞지않는 설정으로
인해 힘도 못써보고 태화는 시청자들에게 외면을 받아버린느낌이네요.
(물론 캐스팅과 연기를 떠나서.. 사실 태화의 연기는 좋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SBS홈피의 태화에 대한 안좋은 글들도 그의 캐스팅과 연기를 떠나
어떤 일종의 거부감같은 것은 아닐지..

감독이 보여주려했던 태화의 금지된 사랑의 애틋함은 드라마 시작부터
시청자들에게 다가가지 못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싶다던 말하던 현준님의 인터뷰가 갑자기
생각이 납니다.


* 운영자 현주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1-12 00:55)

누룽지

2003.12.26 19:08:12

님 말씀처럼 설정 자체가 거부감을 불러일으키는 게 있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죠. 태화의 사랑 또한 사랑임에는 분명한데... 거기다 송주와 정서의 유대관계는 탄탄하고 태화는 거기에 끼어든 방해자같다는 인상을 주거든요.
하지만 신현준님의 연기는 자연스럽게 드라마에서 녹아 흐르더군요

코스

2003.12.26 19:54:15

님...맞아요...
아마도 송주,정서만이 나오는 사랑이야기 였다면..
어쩌면 밋밋한 아니..
특별한 맛을 느낄수없지 없지았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현준님...감성연기 정말 대단했어요..
남자분이 어쩜...
저렇게도 애절한 표정연기를 잘그려내시는지...
현준님의 내면 연기에 감탄할때가 많답니다..

달맞이꽃

2003.12.26 20:13:22

태화...생각만해도 가슴이 먹먹하답니다 .오년을 그냥 사랑하나만으로 ......후후~
그에 부모와 유리를 생각하면 미워해야 하는데 미워 할수가 없네요 .
오년을 감쪽같이 속인 태화가 미워야만 정석인데 .정서를 바라보는 눈빛이 미워 할수 없게 만들어요 .후후~
연기도 노련해서인지 어색하다는 느낌은 하나도 느길수가 없어요 .실제에도 저런 사람일까 ..하는 생각도 들고 ...후후`
누릉지님 진정 방해자는 아니지요 .태화에 사랑지키기 눈물겹지 않아요 .
정말 현준씨 ..연기 굿입니다 .
넘 잘해요 ..알고 있었지만서두 ...새삼 감동받게되네요 .후후~

2003.12.26 22:49:28

8회까지 쭉 지켜본 결과 아직은 한태화의 비중이 많지 않을 뿐더러,스토커 같은 느낌을 지울순 없습니다.하지만,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회자될수 있을 정도면 아무리 조그마한 비중이라도 막강한 연기력과 절제를 요합니다.신현준이라는 배우가 한태화를 맡았기에 아무리 세상의 비난을 받아도 한태화를 완벽하게 살릴수 이ㅆ었고,세상에 알려지게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이제까지 집착적인 한태화를 보여주었다면 다음주부터는 본격적인 사람으로써의 한태화를 보여줄거라 믿겠습니다.시청률에 너무 연연해서 그런지 이장수 감독님이 정서-송주 사이를 너무 예쁘게 그렸지만,시청률 전쟁이 시작되는 다음주 부터는 태화를 인간적이고도 슬프게 그릴지도 모르겠네요.서서히 태화도 좋게 보는 시청자들이 많아 졌습니다.그만큼 현준씨의 더 깊은 연기가 요구될겁니다.평범한 캐릭터를 만들지 않는 현준씨의 프로정신이나 이장수 감독님의 열정이 한태화를 단순히 들러리같은 스토커로 만들지는 않겠죠.저는 이 두분을 믿습니다.

운영자 현주

2003.12.26 23:04:43

원래 이장수감독님의 작품이..한쪽을 부각시키는 편이죠.. 이장수감독님은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캐릭을 분명히 아시고 그쪽을 밀어주는 경향이 다분하죠...
또 그게 성곡요인의 한 부분이기도 하구요.
앞으로 정서를 보내주고 나서 태화의 감성연기가 더욱 요구되는 과정이 전개 될듯하니..지켜보겠습니다.

요세피아

2003.12.27 00:00:31

전 기대하고 있습니다.
신현준님의 연기력이 요구되는 그 무언가가 준비되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아직 많은 내용이 남아 있다잖아요.
연장을 해도 좋을만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49059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2325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66335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2565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2524
346 영원한 사랑이 있다고 했잖아... [2] 라이프 2004-01-06 11910
345 최지우란 배우의 역량을 보여준 9~10회 [2] 삐노 2004-01-06 11896
344 천국의 계단 9,10회를 보구.. [2] JS&SJ 2004-01-04 12528
343 사랑, 사랑, 사랑이 뭘까...9.10회를 보구... [9] 라이프 2004-01-02 11426
342 10회분 시청소감이요. [2] JS&SJ 2004-01-02 11842
341 천국의 계단 이제 절반이 끝났군요.. [2] mayberei 2004-01-02 11227
340 8회 최지우씨 연기 정말.. [4] JS&SJ 2003-12-27 11702
339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6] 삐노 2003-12-27 11436
338 천계시작 이후로 이곳에 자주오는 손님입니다. [8] 손님 2003-12-26 11481
» 기억 상실과 삼각관계.. [6] mayberei 2003-12-26 11041
336 8회 재방송을 보고 난 뒤 깨달았던 것 [8] 라이프 2003-12-26 11660
335 어젠 정말. 천국의 계단. 빨려들어가는것 같았어요. [2] 1%의 지우 2003-12-26 117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