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계 모든 관계자에게 드리는 당부의 글

조회 수 12786 2004.01.09 15:45:45
꿈꾸는요셉
먹먹한 가슴을 안고 눈물을 흘려야 할지 감춰야할지 몰라 애쓰는 그들의 모습을 보며
내가 먼저 울어버린 12회였습니다.

다음을 예고하는 예고편이 지나가고
여러장면의 광고가 흘러갔지만
내 설음에.. 내 눈물에...
목놓아 통곡해 버린 시간...

다음엔 절대 보지 말아야지!!!!
너무 맘이 아파서...
그들의 눈망울이 너무 애절해서..
더 이상 볼 자신이 없어진 한 아짐이 여기 있습니다.


그런데 생각없이 보다 잠깐 버문자리에 스치는 생각 하나...


송주의 상우님!!!!...

울 지우씨 한테 너무 무자비하게 대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이 아프고 힘든줄은 알지만
정서가 님의 맘대로 따라와 주지 않아 속상한 줄은 알지만
그래도 그렇게 물건 집어던지듯 그러시면
울 지우씨 연약한 피부에 멍들잖아요.
혹 상우님.. 울 지우씨 놀리고 골탕먹이는 거 내심 즐기고 있는거 아니죠?

힘든 촬영으로 핏발이 선 눈을 보며... 얼굴에 핀 뽀드락지들을 보며...
모든 님들이 얼마나 고생하면서 촬영에 임하는지 알겠더라구요.
그 덕분에 우리들이 행복해 할 수 있어 미안하고 고맙답니다.

태화의 현준님!!!!...

당신의 마음안에 담겨진 그 사랑의 아픔은
드라마 밖에서도 정서와 함께하는 시간의 연속인 것 같아
바라보는 우리네 마음에도 안타까움을 느끼게합니다.
그런데... 왜....?
정서에게 행복을 만들어 주겠다고 힘차게 달려간 그 자리에서
그토록 정서를 힘들게 하십니까?
힘들게 찾아간 송주앞에서
당신은 누구냐고 묻는 그에게 왜 당신의 존재를 알리지 않습니까?
꼭 정서가 있는 곳에서 자신이 한태화라고 이야기해야 할 이유라도 있는 건가요...?

머리를 손질하신 모습이 지난번의 모습들보다 깔끔을 주더라구요.
전 개인적으로 빈티지스타일의 의상을 좋아하기에
님이 표현해내는 가난한 화가의 모습이 참 좋았는데...
일부 젊은 층에선 반응이 별로였나요!
님이 발산해 내는 내면연기... 훌륭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어요.
힘내시고 울 지우씨.. 눈물 너무 많이 흘리지 않게 꼭 좀 도와주세요.
너무 많이 울면 눈물로 인해 피부에도 막대한 지장있는거 아시죠!

이장수 감독님!!!!...

감독님의 깜짝 출연 잘 봤습니다.
매회마다 달리고 넘어지는 울 지우씨를 구원하여 주시옵소서.
아님.. 그렇게 달려가서 만나면 속시원하게 뭐라고 얘기나 할 수 있게 해주시던지요.
이번 마지막 씬에서도 그렇게 달려갔건만
막상 두사람이 마추쳐서 한 일은 손수건과 우산만 주고 받았잖아요
같이 시청하던 울 엄니... 왈
"맨날 달리기만 하면 뭐하냐... 만나면 속시원히 말도 못하는거..."
약간의 짜증을 내시내요...
울 어머니 고령의 시청자이거든요.
답답함에 혈압으로 쓰러지시면 감독님 어쩌실려구요...

촬영감독님!!!!...

많이 힘드시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진정 애쓰시는 님들이 계시기에...
행복하고 따뜻한 영상을 접할 수 있는거라 여기며 감사를 전합니다.
울 지우씨의 모습 예쁘게 잡아주셔서 늘 감사해요.
그런데요... 싸~~~싹  싸~~~~~~싹<손바닥 비비는 소리..>
더 예쁘고 더 상큼하고 더 귀엽고 더 애절하고 더 귀하고 더 멋지게.................아시죠!
부탁드려요....꾸벅 ~_^

.
.
.
.
.
.
.

여기까지 써 내려오다 보니... 어느 덧 제 마음이 다소 정리가 되네요.
다음부턴 천계를 보지 말아야겠다던 제맘도 다소 진정이 되는거 같아요.
40%가 넘는 시청율을 지키기위해 선남 선녀는 키스를 했는데...
할 일 없는 이 아짐은 무엇으로 천계를 도울 수 있다말인가?
좋은 의견있으신 분은...알려주심 그대로 실천해 보리다...

여러분 함께 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우리님들 "복의 근원 되십시오"


* 운영자 현주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1-12 01:11)

유포니

2004.01.09 17:45:31

그래요... 상우님이 이번주는 너무도 터프하더이다. 아무리 연기에 몰입한다해도 힘조절즘 부탁드리와요. 지우님 어깨 밀리고 제쳐질때 마다 제 가슴도 철렁...휴~
글구 감독님, 모자벗고 나오셔서 잠깐 못알아볼뻔했는데... 대사톤이 자연스러워 연기에 재능이 있으신듯. 요셉언닌 열심히 천.계 보시고 이리 글 쓰면서 마음 정리 하구 저두 묻어서 맘정리 하구... ^^

달맞이꽃

2004.01.09 18:42:20

요셉님 ..진정하시구랴 ...홍1홍!
근데요 ....님에말 헤아리지 몬해서 지송한디요
낸 ...송주가 용서가 되든디요 ..ㅋㅋㅋㅋ쏠~~ㅎㅎ
둘에 모습이 넘 이뻐서 지우씨 힘든거 아픈것 다 잊어 부렸고마.. 내가 지우를 사랑하는 사람 맞는지 ..후후~
그래도 나잇살이나 먹은 이아지매 모처럼 애틋한 소싯적에 마음으로 돌아갔꼬마 .
고목 나무가 광솔이 됐다 이겁니당 ㅋㅋ
알고보면 고목나무가 광솔이 되는것 사실이지만서두 ..코코~
글구 ....벤댕이를 닮았는가?
겉과 속이 다르게 .....홍!홍!
요셉 ..진정 물으꼬마 ..천계 안보구두 살겠능교 ?
마음에도 없는 야그..다시는 하지마소 ..엉!!ㅋㅋ

자몽

2004.01.09 19:41:56

송주 확실히 변했음...아무리 속상하다고 해도..어찌 정서를 그리 다루는지..상우군이 연기를 오버하는건지..작가가 너무 무성의 한건지..정말..지우아니면 벌써 채널 돌아갔을것 같음...ㅠㅠㅠㅠ

영아

2004.01.09 23:00:59

요셉님~~~
우리는 열심히 천계를 봐야지유...도와 주기는 뭘 도와주겠어요?? 지우씨랑 같이 뛸 수도 없구요...ㅋㅋㅋ
근디 어제 장수 오빠야가 어디 나왔쓰..?
내일 재방 볼 때 자세히 함 봐야겠네요..
주말 재미있게 잘 보내시구...요셉님 !! 땡큐

꿈꾸는요셉

2004.01.09 23:13:53

감독님... 태화가 경찰서에서 풀려날 때... 다음엔 절대로 안봐준다<?>그러던가요?
풀려날 때 현준님 옆에 걸어 나오시던 키 작은 아자씨... 그분이랍니다.

코스

2004.01.10 00:24:56

요셉님..글에 업어서 나두 한마디!!!
이장수감독님!!!
울지우씨 좀 그만 좀 뛰게해줘용!!!넹!!
요셉님...멋진 글 짱이당!!! 멋져멋져...ㅎㅎㅎ ~.^
에휴...보는 저 숨차 죽갓시유....ㅡ.ㅡ;;

성희

2004.01.10 13:25:26

천계 모든 배우, 스텝 분들.. 모두 수고하십니다.^^
끝까지 수고해주시구..
좋은 드라마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상우오빠랑 신현준씨 지우언니한테 잘해주세용^^~
그리구.. 이장수 감독님.. 지우언니 쪼매만 힘들게 하시구.. 작가님.. 울 지우언니 말문좀 트이게 해주세요.. 말을 좀 하게 해주세요..!!!
아주 만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チェジウさんの名を名乗るfacebookについて [3] 코스(W.M) 2011-08-04 147458
공지 최지우씨 가짜(fake) facebook [1] 코스(W.M) 2011-08-04 160694
공지 The renewal of Starjiwoo [2] 코스(W.M) 2010-11-03 164806
공지 新しいホームページがオープンしました!! [49] 코스(W.M) 2010-11-03 160818
공지 홈페이지 새단장,새롭게 오픈했습니다!! [20] 코스(W.M) 2010-11-02 160955
358 최지우씨가 고쳤으면 하는 장면들. [5] natsumi 2005-12-13 13208
357 &#45873;당한 스타가 되시길 ^^ nana 2006-01-17 13186
356 요즘 '진실'과 '겨울연가'를 보고 있습니다 [2] skylinx 2008-01-09 13156
355 ~~~~~~ 김규리 2007-10-09 13152
354 홈ㅍ ㅔ이지가 2개인가??암튼 여기가 ㄷ ㅓ 좋다..^^ ㅇ ㅣ트 2002-04-24 13102
353 국제스타가 되려면 [3] Kathy 2004-02-22 12868
352 첫사랑에서 겨울연가까지 [3] 토토로 2002-05-26 12854
351 그래...친구하자.친구라도 하자... [6] 그리움 2004-01-09 12821
350 천국의 계단11회... 후기(통쾌했던~) [11] 또또 눈탱탱이 2004-01-08 12787
» 천계 모든 관계자에게 드리는 당부의 글 [7] 꿈꾸는요셉 2004-01-09 12786
348 그들의 사랑은 현재진행형 [6] 라이프 2004-01-09 12783
347 지우님에게 신철 2007-01-11 12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