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조회 수 4836 2001.08.20 21:11:06
아린
지우야 잘 지내고 있는거지?
난 어제 넘 더워서 잠을 설쳤다

오늘은 아침부터 기분이 센치해지는구나
신문에서 어떤운동선수가 나왔는데..
할머니의 사랑에 대해서 글을 썼더라
어머니는 어렸을때 도망가고
아버지는 얼굴 잊어버릴만하면 들리고
할머니가 어려서부터 자기를 키워준얘기를
썼는데 어찌나 찡하던지....
사람많은 지하철에서 눈물을 흘릴뻔 했어

오늘은 나두 엄마아빠한테 꼭 전화를 해야겠다
뭐 쑥스러워 사랑한다 이런말은 못하겠지만
건강하시라는 말이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부모라는거 내가 딸을 낳아보니
얼마나 맘고생이 많으셨을까 하는 생각이 들드라
너야 당근 부모님께 잘 하겠지만
오늘은 꼭 감사의 말을 전해보렴
네가 연예인이 되고서 기쁜일도 많았겠지만
맘아픈적도 많았을테니깐 엄마한테
꼭 사랑한다고 너의 깜찍한 멘트를 꼭 날려라

오늘 네가 글 남긴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벌써 설레이는구나
다시 너의 어여쁜 글을 보게 된다는 생각에
이리 기쁘다니...
우린 다 너에게 중독됐나부다

너도 오널 무지기 행복한 날이 되렴
그럼 안녕
휘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1 그대에 대한 마음....... 아름 2001-08-20 4780
20 지우야 내맴이 아프구나!! 아린 2001-08-20 5482
19 아이~ 좋아라~~~~~~~ 정하 2001-08-20 4981
18 지우에게~ 손현주 2001-08-20 5211
17 언니~~ 평생지우 유리` 2001-08-20 5111
16 지우언냐,,목소리,,넘 이뿌네여~~!! 은경 2001-08-20 5466
15 지우언니.. 사랑합니다~^0^ 차차 2001-08-20 6041
14 지우씨 너무 고마웠어요 신나라 2001-08-20 5323
13 언냐에게 보내는 첫번째 글... 러브지우 2001-08-20 5141
12 처음인거 같아여.. 지우언니.. 미카 2001-08-20 7950
11 나의 사랑하는 동상에게... 아린 2001-08-20 9024
10 자러가면서~ 손현주 2001-08-20 1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