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러가면서~

조회 수 13964 2001.08.20 20:51:38
손현주
너는 기억을..당연히 못하겠지만..
너와 5년만에 다시 만난거다..우린..
5년 전에..그저 연예인이구나..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오늘 본 너는..정말..동생같은 친근함으로 다가오는구나..
너의 그 따뜻한 배려가..너를 바라보고 있는 우리들에게 얼마나 많은 기쁨과 행복을 주는지..너도 알고 있지?..
나..막상 널 보니까..정말..반말 절대 안나오고..오히려 나두 아린언니처럼...널 언니라구 불러버렸다..아이고..바보같은 현주~ 하하~
너두 나한테 존대말쓰더라~
언젠가는 서로 언니 동생하며..말 터놓구 지낼날이
왔음 좋겠단 생각이 들어..그래야 더 친근감이 드는거 같아서...

지금 내가 바라는건..부디..지금  우리의 너를 향한 열정을..잘 지켜나가길..니가 하는거 보면..그리 어렵지 않은 거 같지만~ 호호~ 정말이지..넌 정말..좋은 사람이더구나..그런 너를 좋아한다는게..너무 자랑스럽단다~
앞으로..미약하지만 언제나 뒤에서 묵묵히 응원해줄수 있는 팬이 되어줄께..
넌 언제나처럼 환한 웃음을 우리에게 선사하길~

아참..아까 내 다이어리보고 기분 나쁜건 아닌지..
(그 언니가 내 다이어리보더니 싸인받아준다구 뺐어가는 바람에... 병헌이 사진에 싸인받은 다이어리가..바로 내꺼란당...호호~ 에고~)
기분 나쁜거 아니지?..
생각해봐라~ 내 나이가 몇인데 다이어리에 연예인 사진 붙이고 다니냐?...
그럼에두 불구하고 니 사진 붙이고 다니니까..병헌이두 같이지만...하하~ 기분나쁠거 없지?..

이게..무슨 팬레터라구..참나..나두 한심~
졸려서 지금 제정신이 아니니까..이해해줘 지우야~

이쁜꿈 꾸며 잘자고 있겠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087 다시 찾게되는 배우 송호준 2022-05-17 1139
3086 지우누나에게 박희원 2022-08-29 1159
3085 별을 보다가 문득 생각나 정우 2022-04-15 1160
3084 본격적인 가을입니다! 나나 2022-09-13 1171
3083 최지우님의 연기에서 느낀것은 winterman 2023-09-07 1192
3082 9월도 행복하길 9월 2023-08-30 1198
3081 오랜만이네요 최석훈 2022-05-05 1209
3080 언니! 영원한 사랑송주 2022-04-04 1217
3079 이제는 봄이네요 정지영 2022-04-13 1218
3078 영원한 여왕님 황종기 2022-05-19 1221
3077 다들 안녕하세요~ 박선지 2022-09-17 1222
3076 4월 마지막날 김정근 2022-04-30 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