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님의 미향천리와 시절인연! (1)

조회 수 5092 2017.05.17 12:23:09
선묵화가

ㅇ.백설이 희기는 매화보다 더 희지만 , 향기가  없고

    매화의 아름다운 향기는 천리를 갈 수 있으리니!

    서른살 잔치는 끝났다고 노래했던 서투른 시인의 시어는 ㅡ


    서른살 이후에도  지우님처럼 

    또 다른 멋이 있다는  것을

    미처 깨닫지 못했었네요.


     (우아함과 오만하지 않은 도도함의 매력을 !)


ㅇ.그 아름다움을 시와 서예 , 동양화와 전각 (새김아트)으로

    작품화 할 수 있게, 늘 영감을 주는 지우님에게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간직하고 있어요!ㅡ


     다양한 분야의 제 작품도

     이젠 덕분에 세상에 조금씩 알려지고 있으니, 그 은혜를

     갚을 날이 있겠지요.


ㅇ.(저는 명리학이나 주역도 조금 공부했는데요... .)

    금년에는 지우님이 새로운 인연을 만날 수 있는

    변화의 시기로 생각됩니다.ㅡ


    제가 볼 때는 지우님이 미친듯한(?) 사랑을 할 수도 있는

    시절 인연이 오는 것 같네요.


    저에게 동양화와  서예를 배우시는 목사님들과 스님들도

    동감이라고 옆에서 미소들을 짓습니다.


ㅇ. 지우님  더 기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지우님의 미향천리와 시절인연! (1) 선묵화가 2017-05-17 5092
2966 지우씨에게. 지우숙천 2017-05-10 4968
2965 지우님의 다음 모습은? chimori 2017-04-30 4957
2964 삼행시- 최 . 지. 우 선묵화가 2017-04-17 5249
2963 빛의 세레처럼 선묵화가 2017-03-11 5049
2962 응원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해 sora136 2017-02-28 5381
2961 금년도 지우님을 많이 보고 싶다! chimori 2017-02-27 5253
2960 지우씨에게. 지우숙천 2017-02-26 5333
2959 Miss jiwoo Dny 2017-02-25 5318
2958 Choijiwoo, happy Lantern Festival! Thomas 2017-02-11 8491
2957 지우씨에게. 지우숙천 2017-02-10 5095
2956 화이팅~ 겨울 2017-02-03 5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