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스무살 다 보았다.(2틀에 걸쳐)

조회 수 265 2018.04.15 23:27:54
지우님팬

이번주 토요일 일요일 최지우씨의 두번째 스무살을 다 보았습니다. 2015년 시련의 시기였기때문에 못 보았습니다. 이것이 2015년 작품 이었군요.


그런데요. 제가요 뭐랄까? 어찌되었던 말입니다. 최지우씨 작품을 두 편을 완결해서 다 보았는데요. 그것이 겨울연가하고 두번째 스무살 입니다.


두 작품 다 제가 좋아하는 남자배우란 특징도 있습니다. 배용준씨야 뭐 워낙에 데뷔초부터 예약된 스타였다는 점에서 그렇다 쳐도....


이상윤씨는 내딸 서영이에서 처음 보았는데요.  그 작품이후에 제가 이보영씨 작품을 보지 않습니다. 굉장히 서영이란 등장인물 이상윤씨의 자존심을 긁어 놓는 것을 보고 용서가 안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지우씨는 그리 독한 여성은 모습은 늘 아니고, 언제나 남자를 이끌어 주는 실질 리더 역할을 하면서 안정적으로 사랑을 이루어 내는 캐릭터라서 공감이 가고 좋아합니다.


시대가 바뀌었고 드라마의 질도 높아진다는 점에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겨울연가보다 두번째 스무살이 더 재미있었습니다.


이상윤씨 굉장한 팬인데요. 개인적으로.....


서영이와는 다르게 이상윤의 진심을 잘 이해하고 서서히 잘 이끌어내는 역할! 감히 최지우씨가 아니면 불가능한 것 같습니다.


암튼 또 최지우씨의 아름다운 러브 로맨스 작품이 기다려지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녕하세요~최지우입니다. file [104] 최지우 2018-03-29 11743
» 두번째 스무살 다 보았다.(2틀에 걸쳐) 지우님팬 2018-04-15 265
33283 두번째 스무살 겨울연가보다 재미있다. 지우님팬 2018-04-14 303
33282 K KJC 2018-03-30 588
33281 축결혼ㅡ최지우라는배우의조용한팬입니다 [2] 애니 2018-03-30 1742
33280 3월 아주 간단한 작은사랑 후기입니당ㅋㅋ file [1] saya(staff) 2018-03-21 2094
33279 작은사랑실천모임 후기입니다^^ [1] 프리티지우 2018-03-18 872
33278 언니 작품소식은 언제쯤 들릴까요??? [2] 2018-03-15 1200
33277 "아름다운 미소"..최지우,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인증샷 file 비비안리 2018-03-08 1316
33276 성화봉송 하시나보네요~ [2] ㅇㅇ 2018-03-08 907
33275 2월 상록보육원 봉사활동을 잘마쳤습니다 file 코스(W.M) 2018-03-07 755
33274 슈가맨에서 제로라는 사이버가수 나오네요 ㅎㅎ 2018-02-26 1010